맥주 3잔에 7만 6000원… “미쳤다” 소리 나온 이곳, 어디길래

21
유튜브 채널 ‘MMTG’ 캡처

한국 아티스트들도 무대에 올라 화제성을 더하며 지난 주말 막을 내린 미국 최대 규모 음악 축제 ‘코첼라’의 살인적인 물가가 주목받고 있다.

방송인 재재는 지난 20일(현지 시각)부터 유튜브 채널 ‘MMTG’(문명특급)에 코첼라의 물가 상황을 알리는 쇼츠(짧은 영상)를 실시간 업로드했다.

그가 올린 쇼츠 영상은 5편 정도로 ‘코첼라에서 육개장 시켰는데 9만원 나옴’, ‘커피랑 샌드위치 시키면 7만원인 미국 스타벅스’, ‘코첼라 레모네이드 한 잔에 2만 3000원’, ‘물품 보관소가 13만원인 공연’, ‘맥주 3잔에 7만 6000원’ 등이 그것이다.

실제로 재재와 일행은 한식당에서 갈비(32달러)와 육개장(20달러), 맥주(9달러)를 주문하고 세금과 팁을 포함해 약 9만 2000원을 냈다고 영상에서 밝혔다.

또 이들은 스타벅스 샌드위치 2개와 아메리카노 2잔을 배달 앱을 통해 주문하고 팁 7.14달러를 포함해 약 6만 9000원을 지불했다.

유튜브 채널 ‘MMTG’ 캡처

레모네이드 한 잔은 15달러로 팁 15%를 포함해 약 2만 3300원이었다. 이밖에도 가방 2개 정도 들어가는 보관함의 이용료는 79달러(약 10만원), 이보다 더 큰 보관함의 이용료는 99달러(약 13만원)였다. 또한 재재와 일행이 맥주 3잔을 주문하고 결제한 금액은 팁을 포함해 약 7만 6000원이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round Picture-shutterstock.com

재재는 유튜브 글로벌 음악 부문 책임자인 리오 코헨의 초청을 받아 코첼라를 방문했다. 지난 4일 MMTG에서 공개한 리오 코헨과의 인터뷰에서 코헨은 “코첼라는 꼭 가봐야 한다”면서 재재를 공식 초청했다.

재재는 운 좋게 무료 관람했지만, 코첼라는 티켓 가격이 비싼 공연으로 유명하다. 코첼라의 티켓 가격은 499달러(69만 9000원)부터 시작된다. 여기에 호텔 등 숙박시설에서 공연장까지 이용하는 셔틀 비용은 별도다. 도보나 대중교통 이용이 불가능해 셔틀 비용을 구매하지 않으면 각자 차량을 빌려 이용해야 한다.

올해 코첼라에는 국내 아이돌 그룹 르세라핌, 에이티즈 등이 출연했다. 작년에는 블랙핑크가 참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