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임대 멤버 공식 발표… 전소민 빈자리, 이 배우가 메꾼다 (+정체)

21

배우 강훈이 SBS ‘런닝맨’의 첫 임대 멤버로 전격 합류한다.

SBS는 “강훈이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에 임대 멤버로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미 멤버들과 ‘런닝맨’이 된 강훈의 모습이 포착되어 눈길을 끈다.

배우 강훈이 SBS ‘런냉맨’ 임대 멤버로 합류했다. / SBS

강훈의 임대 멤버 합류 소식을 듣게 된 멤버들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하며 격한 환영 인사를 건넸다는 후문이다.

앞서 전소민이 하차하면서 6인 체체가 된 ‘런닝맨’은 “서로 부담스럽지 않게 자리를 임대해보자”라며 예능 최초로 임대 멤버 제도를 언급했고, 지난 700회 특집 방송에서 유재석은 “잠깐 와서 밥만 먹고 가도 된다”라며 초단기 ‘20분 임대’도 환영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임대 멤버 첫 주자로 강훈이 나선 가운데, 강훈은 ‘런닝맨’ 6회차 출연으로 이미 멤버들과 제작진의 눈도장을 받았고, 특히, 김종국에게 지지 않는 앙숙 케미로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제 2회 풋살 런닝컵’에서는 MVP까지 거머쥐며 임대멤버 제안까지 받았다.

강훈의 합류에 대해 제작진은 “오랜만에 새로운 막내가 합류해 멤버들의 달라질 관계성이 관전 포인트다. 촬영 후에는 ‘따박이’라는 애칭에 걸맞게 형들과도 새로운 케미를 보여줄 것”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임대 멤버로 합류한 강훈의 첫 활약상은 오는 26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