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故) 장진영 부친, 딸 기념관 다녀오다 발 헛디뎌 사망…향년 89세

65

배우 고(故) 장진영의 부친 장길남 씨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부친 장길남 씨는 딸 기념관(장진영 기념관)에 다녀오다 발을 헛디뎌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안타까워했다.

고(故) 장진영의 부친 장길남 계암장학회 이사장(왼쪽), 먼저 세상을 떠난 배우 장진영 / 우석대 제공-연합뉴스, 뉴스1

고(故) 장진영(1972∼2009)의 부친인 장길남(계암장학회 이사장) 씨가 16일 오후 2시쯤 세상을 떠났다고 연합뉴스가 1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인은 16일 전북 임실군 운암면에 있는 ‘장진영 기념관’에 다녀오던 길에 발을 헛디디며 넘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장진영의 언니 장진이 씨는 연합뉴스에 “(아버지가) 올해 9월 동생의 15주기 행사를 크게 열고 싶어 하셨다. 어제도 그 준비차 (장진영) 기념관에 갔다가 돌아오시는 길에 변을 당했다”라고 말했다.

고(故) 장진영의 부친 장길남 씨는 2011년 5월 전북 임실군 운암면에 ‘장진영 기념관’을 세우고 직접 관리해 왔다. 고인은 생전에 딸 장진영을 누구보다 아꼈다.

장길남 씨는 2녀 중 둘째 딸인 배우 장진영이 2009년 9월 1일 위암으로 세상을 떠나자 같은 해 9월 3일 빈소를 찾아온 딸의 모교(전주중앙여고) 교감에게 장학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장진영이 2009년 7월 투병 중에 모교에 장학금을 내달라고 부탁했기 때문이었다.

장길남 씨는 이를 시작으로 2010년 3월 딸의 아호를 따서 계암장학회를 설립한 뒤 장학 사업을 벌였다. 지난 1월에도 학교법인 우석학원에 5억 원을 기부했다.

유족은 부인 백귀자 씨와 딸 장진이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전주시민장례문화원 특301호실에 마련됐다. 18일 오전 8시 30분 발인을 거쳐 딸이 잠들어있는 전북 임실군 운암면 선영에 안장된다.

2011년 전북 임실군에 있는 ‘장진영 기념관’ 개관을 앞두고 인터뷰하는 고인 / 연합뉴스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