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경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더니… 행동은 정반대였다

16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비공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 갈림길에 선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가 경찰에 자신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하고, 비밀번호도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김 씨가 사용하던 아이폰 총 3대를 확보했으나, 김 씨 측 수사 비협조로 디지털포렌식을 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김 씨에게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김 씨는 이를 거부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6일 김 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최신기종을 포함한 아이폰 3대를 확보했다. 이들 휴대전화는 김 씨의 9일 교통사고 전후 행적과 증거인멸 의심 정황을 규명할 주요 증거 중 하나다.

하지만 매체에 따르면 김 씨는 임의제출을 거부한 데 이어 이들 아이폰 3대의 비밀번호도 경찰에 제공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을 시도했으나, ‘탐색할 수 없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한다. 아이폰은 설계 구조상 보안 문제로 인해 비밀번호를 알지 못하면 수사기관이 디지털포렌식을 시도하더라도 수개월이 소요되는 등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

피의자가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수사기관에 제공할 의무는 없지만, 김 씨가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지난 19일과 경찰 조사를 받은 21일 “경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는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의 통신 기록 확인 등을 토대로 주변인들을 조사하면서 김 씨의 당일 행적과 증거인멸 정황 등과 관련한 증거를 확보해 왔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낮 12시 신영희 영장 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김 씨의 특가법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한다.

김 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 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41) 대표와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 본부장 전 모 씨의 영장실질심사도 이날 오전 11시 30분, 오전 11시 45분 각각 열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