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15세 차이.. ‘연상연하’ 남녀의 만남 소식

73

덱스와 조여정의 만남, 영화 ‘타로’ 어떤 이야기?

미래를 예언하는 타로카드를 통해 저주에 갇힌 3명의 이야기에 이목이 향하고 있다.

6월14일 개봉하는 영화 ‘타로'(감독 최병길·제작 LG유플러스 STUDIO X+U)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린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조여정과 영화에 처음 도전하는 방송인 덱스, 그리고 고규필이 주연을 맡았다.

‘타로’는 현실을 살아가던 사람들이 불현듯 나타난 타로카드의 예견에 섬뜩한 운명을 맞닥뜨리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조여정의 ‘산타의 방문’, 배우에 도전한 덱스의 ‘버려주세요’, 그리고 고규필의 ‘고잉홈’까지 3편의 에피소드를 묶어 영화로 완성했다.

제작진은 개봉에 영화의 결정적인 장면들을 공개했다.

먼저 ‘산타의 방문’ 편을 책임진 조여정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홀로 딸을 키우는 워킹맘 지우(조여정)가 다정한 미소를 지으며 딸을 바라보는 모습에서 깊은 모성애를 느낄 수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심각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는 지우의 표정은 우연히 손에 넣은 타로카드로 인해 지우와 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버려주세요’ 편의 주인공 덱스의 모습 역시 흥미를 자극한다.

어두운 밤, 유능한 베테랑 라이더 동인(덱스)은 으스스한 분위기의 장소로 배달을 간다. 그곳에서 봐서는 안될 것을 목격한 듯 혼란에 빠진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면서 스타덤에 오른 덱스가 처음 연기에 도전한 작품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고잉홈’은 고규필이 이끈다.

한밤중 심야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경래(고규필)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의문의 택시 기사(이문식)에 의해 경로를 벗어나 외진 산길에 들어서게 된다.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두 사람 사이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져 영화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사진 제공=LG유플러스 STUDIO X+U)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