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쌀’과 SPC 특허 토종 미생물 자원 ‘상미종’으로 만든 라이스 도넛 2종 선봬

32

사진 제공 = 던킨

던킨이 브랜드 도입 30주년을 기념해 독자적인 기술력을 담은 신제품을 출시하고, 인공지능(AI) 뮤직테크 기업과 협업한 소비자 참여형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던킨은 SPC그룹이 美 던킨도너츠 인터내셔널社와 계약을 맺고 1994년 서울 이태원에 첫 매장을 선보인 이래, 국내 도넛 시장을 개척하고 이끌어 온 브랜드로 대표적인 해외 브랜드 도입 성공 사례로 꼽힌다. 특히, SPC그룹이 보유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접목한 혁신적인 경영으로 독자적인 제품과 마케팅을 선보이고, 전 세계 던킨 진출국 중 유일하게 커피 로스팅 공장을 운영하는 등 단순 브랜드 도입을 넘어 국내에 토착화 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던킨이 3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신제품은 ‘라이스 글레이즈드’, ‘인절미 후로스티드’, ’30th 해피버스데이’ 도넛 등 3종이다.

먼저, 국내 도입을 기념하는 의미를 담아 가장 한국적인 원료인 우리 쌀을 활용한 도넛인 ‘라이스 글레이즈드’와 ‘인절미 후로스티드’를 선보였다. SPC그룹의 독자적인 연구개발(R&D)로 개발한 특허 토종 효모(SPC-SNU 70-1)와 유산균(SPC-SNU 70-2~4)을 활용한 발효종 ‘상미종’을 사용해 부드러운 풍미를 끌어 올렸으며, 국내산 ‘임금님표 이천쌀’을 넣어 쌀 소비 촉진에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던킨 30주년 마이크로 페이지를 열고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해 맥북 프로, LG 스탠바이미, 아이패드 에어, 제품교환권 등의 풍성한 경품을 제공한다.

이벤트 참여는 PC와 모바일 모두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던킨 30주년 마이크로 페이지와 공식 SNS 계정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