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시리즈에 첫 여형사로 출연한다는 증명사진 여신

834

지난 5월 31일 개봉한 ‘범죄도시 3’ 개봉 14일째인 13일 오후 3시 기준, 올해 개봉한 영화 중 최초로 누적 관객 수 8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는데요.

이는 지난해 1,200만 관객을 돌파한 전작인 ‘범죄도시 2’보다 4일 빠른 속도이며, 앞서 개봉 17일만에 8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암살(2015), ‘기생충(2017)보다도 빠른 속도입니다.

주인공인 마석도(마동석)와 강력반 형사들의 고군분투기를 다룬 ‘범죄도시’ 시리즈. 내년 개봉 예정인 4편은 괴물형사 마석도가 국대 최대의 불법 온라인 도박 조직을 소탕하는 사이버수사대와 전담팀을 꾸리며 범죄 소탕작전을 펼치는 활약을 다룹니다.

마석도는 4편에서 천재이자 코인 업계의 젊은 CEO인 장동철,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온라인 불법도박 사이트 조직의 행동대장 백창기와 맞서게 됩니다. 백창기는 마석도에게 역대급 고통을 안겨줄 최종보스인데요.

장동철 역할에는 이동휘가, 백창기 역할에는 김무열이 맡았습니다. 두 사람은 각각 ‘부라더’와 ‘악인전’을 통해 마석도와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4편의 주무대는 필리핀이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여기에 사이버수사대 소속 형사 한지수 역할로 이주빈이 합류합니다. 보기만 해도 오금이 저리는 강력반 형사와 범죄자들이 가득했던 시리즈에서 새로 합류하는 이주빈은 어떤 캐릭터일지 궁금증을 자아내는데요.

빌런인 장동철과 백창기 캐릭터의 성격은 알려져있지만, 아직까지 이주빈이 맡은 한지수 역할은 사이버수사대 소속이라는 설정 외에는 알려진 바가 없어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합니다.

‘범죄도시 4’는 이미 지난 2월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간 ‘악마를 보았다’, ‘신세계’, ‘부산행’, ‘범죄도시’ 시리즈 등에서 무술감독으로 활약했던 허명행 감독이 연출을 맡아 전작들과는 또 다른 분위기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