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감정 요구…” 여자친구 부모의 반대로 ‘결별’ 소식 전한 헬스 유튜버

858

헬스 유튜버 ‘박승현’이 여자친구 부모님의 반대로 이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헬스 유튜버 박승현 / 박승현 인스타그램

박승현은 18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상대 쪽 부모님의 반대가 너무 완강해 헤어지게 됐다”며 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제가 방송인이고 약물 등 많은 논란이 있었다는 것이 이유다. 부모님 쪽에서 스테로이드 사용으로 인한 정신감정과 문신을 지워줄 것을 요구하셨다. 그 밖에도 제 수준에 감당키 벅찬 기준에 응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18일 박승현이 올린 글 / 유튜브 ‘박승현’

이어 “저에 대해 잘 모르시니 당연하며 합당한 요구다. 유튜브를 전혀 모르시는 분들이기에 제 이름으로 검색하면 좋은 것들만 나오지 않기 때문에 소중히 키운 자식을 불안한 직업을 가진 저에게 맡길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저는 앞으로 숱하게 언론과 대중의 손가락을 받는 유튜버이고 어린 나이의 아이가 받을 피해와 부담을 견딜 수 없음과 또 무엇보다 가족들의 불행을 원치 않는 아이의 선택을 존중한다”라며 “너무 큰 비난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 가족 측에서도 문제가 커지지 않도록 헤어지는 이유에 대해 공지해달라고 부탁하셔서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배운 게 많다. 제가 좋다고 한 행동과 활동들이 누군가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 생방송은 장시간 휴방하겠다.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고 마무리했다.

박승현 / 박승현 인스타그램

보디빌더 출신인 박승현은 2018년 이른바 ‘약투 운동’을 주도해 유명해졌다. 당시 그는 불법 도핑 약물을 남용하고 있는 보디빌딩과 피트니스 업계의 현실을 고발했으며 본인 또한 불법 약물을 사용했다고 인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