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남친 불러 할머니 내쫓던 최준희, CCTV 공개 후 이런 결정 내렸다

55075

외할머니를 주거침입으로 신고한 최준희
너무 섣부른 선택을 한 것 같아 마음이 불편
경찰서에 방문해 처벌 불원서 작성

출처 : YouTube@카라큘라 탐정사무소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외할머니에게 공개 사과하고 처벌 불원서를 서초 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최준희는 지난 13일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상 속 최준희는 “안녕하세요. 저는 故 최진실 딸 최준희이고 지금 뉴스에서 할머니와의 논란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본인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최준희는 “이번 사건 이전에도 할머니와 갈등이 있었냐”라는 질문에 “유년기 시절부터 감정적으로 골이 깊어지기 시작했고 잘 안 맞았던 거 같다. 가족인데도 불구하고 서로 힘들게 어떻게든 맞추면서 살아오기는 했지만, 할머니도 나이가 드시고 저도 제 생각이 뚜렷해지면서 더욱 안 맞았다”라고 답했다.

출처 : Instagram@1_6_9._9
출처 : Instagram@1_6_9._9

최준희는 외할머니를 주거침입으로 신고한 사건에 대해 “저는 일이 이렇게까지 될지 몰랐다. 사실 경찰분이 오셔서 사건을 처리할 때까지만 해도 일이 이렇게 흘러갈 줄은 전혀 몰랐다”라고 고백했다.

일각에서 ‘패륜아’라고 이야기를 하는 부분에 대해 “제가 지금까지 해왔던 행동들을 보면 그렇게 보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외할머니가 상처받고 힘들어하시는 것에 대해 저로서는 너무 섣부른 선택을 한 것 같아 마음이 안 좋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돌아가신 부모님이 이 사건을 본다면 어떻겠느냐”라는 질문에 “많이 혼날 것 같다. 성격을 기억하니까. 엄마가 많이 마음 아파하실 것 같다. 아버지는 더 많이 혼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Instagram@1_6_9._9

최준희는 “전 할머니를 감정적으로 미워하고, 싫어하는 게 아니다. 그저 어린 날에 할머니에게 조금 더 사랑받길 원했다. 조금 더 성숙하고 올바르게 할머니와 대화를 시도하지 못해 죄송하다”라며 “할머니의 마음이 풀리신다면 나중에 집으로 찾아봬서 정식으로 인사드리고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후 최준희는 제작진과 함께 서울 서초 경찰서에 방문하여 할머니에 대한 처벌 불원서를 작성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 9일 외할머니를 주거침입 혐의로 신고했다.

+1
30
+1
8
+1
346
+1
35
+1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