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인테리어】 창문이 돋보이는 집 경주에 살아요.

21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공간출처. @oh_misssmiley

아이를 위해 경주로 이사왔어요.

인형같은 아이와 엄마공부를 하고 있는 초보엄마예요. 아이에게 해 줄 수 있는 큰 선물이 무엇일까 생각을 하다가 생각한 것이 집을 짓는 거 였어요. 뛰어놀 수 있는 정원이 있고 자연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곳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싶었죠.

앞 뒤로 산이 보이고 새소리가 나는 경주의 한 동네에 살고 있어요. 지역의 특성상 집을 지을 수 있는 평수가 17평 밖에 되지 않아요. 1층으로 넓게 짓고 싶었던 의도와 다르게 2층으로 짓게 되었어요.

아이를 위한 설계 도면

1층은 대략 17평이고 2층은 대략 14평이에요.

작은 평수를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공간을 사용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1층엔 거실과 주방, 욕실, 다용도실로 사용하고 2층에 주된 방들을 만들었어요. 아이와 함께 살 공간이라서 아이를 고려한 설계를 했어요.

1층, 햇빛이 들어오는 집

거실 천장을 높게 지붕까지 탁 트이게 뚫었어요. 작은 평수라 천장이 막혀있느면 답답할 것 같더라고요. 빈벽을 그냥 두기엔 아까워서 창문을 추가로 설치했어요. 덕분에 해가 듬뿍 들어와서 항상 밝은 거실이에요.

지붕 단열제를 2중으로 넣고 독일식 창호로 시공을 해서 단열이 좋아요. 겨울에도 외풍없이 아파트 살 때 보다 오히려 따뜻하고 난방비도 적게 들었어요.

시야를 방해하는 가구들을 최소한으로 배치했어요.

거실 한 켠에는 마루형식의 소파를 들었어요. 집을 지을 때 붙박이처럼 제작했습니다. 집에 많은 가구가 들어가는 걸 원치 않았고 기존 소파가 들어가면 창 높이보다 높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공간을 적당히 비워두었습니다.

소파쪽에서 고개를 들면 2층이 살짝살짝 보여요. 집안 곳곳을 한 눈에 보이게 설계한게 마음에 들어요.

아이를 염두해 두고 설계 했기 때문에 대부분 콘센트와 스위치를 모두 110cm 위에 설치해서 최대한 위험요소들을 줄였어요.

1층, 한 눈에 보이는 주방

거실 반대편에 위치한 주방이에요.

따뜻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화이트와 우드를 함께 사용했어요.

타일 전문점에서 선택한 타일인데 첫 눈에 보고 반해 직사각형 타일을 선택했습니다.

주방은 다른 곳보다 수납공간이 많아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하부장 서랍을 많이 만들었어요. 서랍 안에는 다양한 주방용품을 수납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싱크대 위를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싱크대 위쪽 벽에는 상부장 대신 선반을 설치했어요. 선반 위에는 간단한 주방용품을 올려두거나 좋아하는 커피잔을 보관하고 있어요.

선반 바로 오른쪽에는 세탁실로 사용하고 있는 다용도실이에요. 큰 인테리어를 염두하지 않아서 이정도만 공개하겠습니다.

아일랜드 식탁은 집을 설계할 때 미리 제작했어요. 앉아서 사용할 때는 바의자를 놓지만 사용하지 않을 땐 의자를 없애고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있어요. 이곳에서 음식도 먹고 책도 보며 취미생활 (미싱, 그림그리기)을 해요.

아일랜드 식탁 바로 앞에는 밖으로 나갈 수 있는 문이 있습니다.

밖으로 나오면 저희 가족의 쉼터인 작은 마당이 있어요.

남은 이야기가 궁금하시거나
가구 정보를 알고 싶으시면
‘집꾸미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