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살부터 하루에 담배 40개비 피우던 소년, 대반전 근황 공개됐다 (+사진)

16

두 살 때부터 흡연을 시작해 하루에 약 2갑(40개비)을 피우는 모습으로 국제적 파장을 일으켰던 인도네시아 소년의 근황이 전해졌다.

12일 일본 인터넷 매체 데일리 신초는 ‘담배 피우는 2살 아이’로 화제가 된 인도네시아 남수마트라의 알디 리잘(16) 군이 금연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알디 군 최근 모습 / 데일리 신초

지난 2010년 알디 군의 ‘유아 흡연’ 사실이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후 인도네시아 당국은 심리학자를 통해 알디 군에 대한 식사·운동·놀이 요법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알디 군은 금연 초반에는 흡연 욕구에 벽에 머리를 부딪치거나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 금단 증상으로 음식에 집착하기도 했다. 5살이던 때는 정상 수준보다 6㎏이나 많은 24㎏까지 몸무게가 불어났다.

하지만 가혹한 금연 치료를 통해 학교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고, 알디 군은 “의사가 돼 모두의 건강을 지키고 싶다”며 의사의 꿈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독일의 한 주간지는 알디 군에 대한 현지 취재를 통해 “학교를 중퇴하고 시장에서 어머니 일을 돕고 있어 생활이 결코 편하지는 않은 것 같다”면서도 “그는 여전히 금연 상담사와 연락하고 있으며, 담배보다 초콜릿을 더 좋아한다고 얘기한다”고 덧붙였다.

알디 군 어릴적 모습 / 데일리 신초

앞서 알디 군은 2010년 2살의 나이에 담배를 물고 세발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전 세계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알디 군은 함께 놀던 형들과 동네 사람들의 권유로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담배 산업에 대한 규제가 거의 없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인도네시아 전체 성인 남성의 63%가 흡연을 하고 있으며, 만 10∼18세 청소년의 흡연율은 10%에 육박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2014년부터 거의 매년 담배 소비세를 인상해 오고 있지만 큰 효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