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텀블러 설거지까지 뚝딱… 30초 만에 세척해주는 LG ‘마이컵’ 눈길

225

LG전자가 내년 1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4에서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을 전격 공개할 예정이다.

이하 LG전자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이는 ‘마이컵’은 카페, 사무실, 공공장소 등에서 일회용컵 대신 쉽고 깨끗하게 텀블러를 세척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차별화된 성능과 기술 노하우를 집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LG 마이컵은 스마트폰에 ‘마이컵’ 앱을 설치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마이컵이 설치된 장소를 방문한 고객은 세척기 상단의 문을 열고 텀블러를 뒤집어 넣은 후, 문을 닫고 앱에서 원하는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텀블러 세척기는 총 2가지의 코스를 제공한다. 30초 이내의 빠른 세척을 원하는 고객은 ‘쾌속 코스’를, 유제품 등을 마신 후 보다 깨끗한 세척과 건조가 필요한 고객은 ‘꼼꼼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2가지 코스 모두 약 65도의 고온수로 텀블러를 깨끗하게 세척한다.

디스플레이에는 ‘세척 중’, ‘세척 완료’ 등 제품 동작 상태가 표시되며 세척이 완료되면 푸쉬 알람을 통해 알려준다. LG전자는 세척이 끝날 때까지 고객이 앱을 통해 다양한 컨텐츠를 즐기고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셔터스톡

이번에 공개된 마이컵은 LG전자의 ESG 경영 일환으로 더욱 큰 주목을 받고있다.

국제 환경보호 단체인 그린피스가 올 11월 발표한 ‘재사용이 미래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연간 84억 개의 일회용컵이 버려진다. 일회용컵을 다회용컵으로 바꾸면 한국에서만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환산량으로 연간 25만 톤 넘게 저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텀블러 사용 문화 대중화를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제품에 반영하기 위해 카페, 사무실, 대학교 등에서 마이컵을 시범 운영 중이며, 지난해부터는 스타벅스 일부 매장에 설치해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마이컵을 사용해 본 고객은 “텀블러가 있어도 매번 세척하는 것이 번거로워 종이컵을 자주 이용했다”며 “마이컵을 써보니 사용이 간편하고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어서 텀블러를 자주 이용할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LG전자는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을 CES 2024에서 선공개 후, 2024년 상반기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사장은 “마이컵 보급으로 텀블러 사용 문화를 확산하고 탄소 배출을 저감시키는 등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다양한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