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가 ‘녹말 이쑤시개 먹방’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109

녹말 이쑤시개를 튀겨 먹는 과정을 담은 영상이 유행하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섭취하지 말란 당부를 내놨다.

식약처가 이런 긴급 보도를 낸 이유는 유뷰브, SNS 등에서 이쑤시개를 튀기거나 끓여 먹는 영상이 확산하면서 유행으로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화제가 된 영상에는 녹말 이쑤시개를 기름에 빠삭하게 튀긴 후 체다치즈 소스·불닭소스를 부어 먹거나 끓는 물에 넣어 물렁물렁해진 이쑤시개를 라면처럼 먹는 모습이 담겨 있다.

녹말이쑤시개 튀김 / 유튜브 ‘내하루’

지난해 개그우먼 홍윤화도 한 방송에 출연해 “이쑤시개를 튀겨먹었는데 맛있어서 한 통을 다 먹었다”고 말한 바 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녹말 이쑤시개는 자연보호 측면에서 나무 이쑤시개를 대체하기 위해 나온 제품으로 방부제, 표백제가 들어 있지 않아 인체에는 무해하다. 옥수수 전분과 식용색소, 소르비톨 등과 같은 성분이 첨가돼 있다.

다만 소르비톨과 명반은 소량 섭취 시 인체에 해가 없지만, 많이 먹을 경우 구토·설사 등 소화관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

식약처는 “녹말 이쑤시개는 식품이 아닌 위생용품으로, 식약처가 위생용품의 성분·제조 방법·사용 용도 등에 대한 기준·규격을 설정해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으나, 식품으로서의 안전성은 검증된 바 없으므로 녹말 이쑤시개를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위생용품은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물품 중 인체에 직·간접적으로 접촉하는 일회용 컵·숟가락·이쑤시개·빨대 등이 해당한다.

한 제조사 관계자 역시 성분만 두고 보면 이쑤시개를 먹어도 상관은 없겠지만 식용을 목적으로 나온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