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졸 신규입사자 4명 중 1명은 중고 신입” (한국경제인협회 조사)

19

지난해 대졸 신규 입사자 4명 중 1명은 경력이 있는 ‘중고 신입’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고 신입은 사실상 일정 기간의 경력이 있는 신규 입사자를 말한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123개 사 응답)을 대상으로 진행한 ‘채용 동향·인식 조사’ 결과를 28일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2023년) 대졸 신규 입사자 25.7%는 이미 경력이 있었다. 이는 2022년 대졸 신규 입사자 가운데 중고 신입의 비중(22.1%)보다 3.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중고 신입의 평균 경력 기간은 1년 4개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경력이 있는 신규 입사자 가운데 1∼2년의 경력을 보유한 이들이 52.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 뒤로 6개월∼1년(32.8%), 2∼3년(6%), 3년 이상(5.2%), 6개월 미만(3.4%)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국경제인협회는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신입사원 교육에 드는 비용을 최소화하고자 업무에 즉시 투입이 가능한 실무형 인재를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경향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공개채용보다 수시 채용 방식을 활용하겠다는 기업 비율도 늘었다.

기업 10곳 가운데 6곳(58.5%)은 올해 상반기 대졸 신규 채용에서 수시 채용 방식을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응답률(57.1%)에 비해 1.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