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 앞에 ‘이것’만 두면… 돈이 굴러 들어온다?!

52

안녕하세요. 블로그에 일상을 기록하는 따봉옴마제시입니다.

새해가 되면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으로 우리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집안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게 되죠.

좋은 운을 열기 위해서는 이름을 바꾸거나, 내게 맞는 숫자나 컬러를 많이 사용한다거나, 차를 바꾸는 등등 정말 다양하고 많은 방법들이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좋은 대운법은 ‘풍수’라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풍수지리’ 말이에요!

풍수지리 인테리어의 첫 단추, 현관

풍수에서도 인테리어의 첫 단추는 역시 대. 문.이라고 하는데요~

옛날엔 대문이라고 하면 담벼락이 있고 마당이 있는 집의 대문을 칭했으나, 요즘은 ‘현관’이라고 합니다.

이 현관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많은 것이 달라진다고 하는데요,

수많은 정보 중에서도 가장 핵심적이라고 하는 11가지를 정리해 보았어요.

1. 가문에 먹칠을 하면 안 돼!

대문은 가문의 얼굴과도 같다고 해요. 어르신들께서 ‘가문에 먹칠을 하지 말아라~!’ 이런 말씀 하시는 거 많이 들으셨죠?

그런데 외출하고 집에 돌아오면, 현관문에 각종 전단지나 스티커가 덕지덕지 붙어있는 걸 보셨을 텐데요~

저도 나갔다만 들어오면 우리 집 현관문에 배달음식 스티커부터 부동산 명함 등 참 많이도 붙어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풍수지리에 따르면 이러한 것들이 바로 우리 집을 먹칠하는 것! 이라고 해요.

보게 되면 그냥 놔두지 말고 반드시 바로바로 떼서 버려야 한다고 합니다.

미관상으로도 좋지 않기 때문에 바로 없애는 게 좋겠죠?

2. 문고리에 걸린 우유 주머니는 멀리~

우리집은 일주일에 두 번 우유와 유산균을 주문해서 먹고 있습니다.

배달에 필요한 우유주머니는 눈에 잘 보이고 잊지 않고 꺼내기 쉽게 문고리에 걸어 두었는데요.

알고보니 이렇게 문고리에 주머니를 걸어두면 좋지 않다고 하더라고요.

“우리집은 배가 고프니 뭔가 넣어주세요” “음식을 주세요”와 같은 개념이 있다고 해요.

마침 현관 손잡이를 잡을 때마다 끈이 잡혀서 조금 불편하기도 했었는데, 이렇게 위치를 바꾸고 나니 한결 나아졌어요.

보기에도 문 옆에 걸어 두는 게 훨씬 깔끔해 보이죠?

이렇게 옆에 걸어둘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문에서 바로 옆에 두는 게 좋고, 없다면 한쪽에 작은 박스를 비치해 우유 주머니를 두어도 된다고 하네요.

3. 현관의 조명은 늘 밝게~!

검은 玄(현)

관계할·빗장 關(관)

현관은 어둡다, 즉 ‘음의 기운’이 가득 차 있는 곳이어서 음양의 조화도 매우 중요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기 때문에 조명으로 항상 밝게 만들어주면 좋다고 해요.

요즘은 건전지를 넣어 사용할 수 있는 붙이는 LED 조명도 있다고 하니, 저도 쇼핑몰에서 검색하여 주문해보려고요 ^^

4. ‘딸랑딸랑’ 종소리가 중요해요~

또, 따뜻한 양의 기운이 가득한 소리가 바로 종소리라고 해요.

종도 흔들어보면 제각기 다 다른 소리를 내는데, 그중에서도 딸랑딸랑 맑은 소리 나는 종을 걸어두면 좋다고 하여 5년 전인가 결혼하고 구매를 했었어요.

딸랑딸랑 맑은소리 들으면 현관을 드나들 때 기분도 참 좋아지더라고요. 역시 풍수지리 면에서도 좋다고 하니 그때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5. 중문 설치하면 좋아요!

단순한 출입만 하는 곳이 아닌 중문!

중문을 설치하는 이유가 외부 공기 차단도 있겠고, 프라이버시 보호 등 여러 가지 역할을 하기 때문이잖아요.

그런데 사실 비싼 가격 때문에 아파트 입주할 때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참~ 고민 많이 했었는데요. 지금은 ‘정말 설치하길 잘했다’ 생각해요.

겨울에 찬 공기를 막아주어 집안에 따뜻한 공기를 유지해 주는 건 물론이고, 무엇보다도 외부에서 오는 나쁜 기운들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하니 지금은 짝짝짝 손뼉을 친답니다 ^,^

6. 신발코 방향은…

신발 방향 바로 보러가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