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밤’ 끝난 뒤 ‘상탈’하고 핫핑크 수영복만 입은 채 지하철 탑승한 빌런 남성 (영상)

103

‘워터밤 서울 2024’ 끝난 뒤 지하철 3호선서 포착된 ‘수영복 빌런’

JTBC '사건반장'

서울 지하철 3호선 열차 내에서 핫핑크 색상의 수영복만 입은 남성의 모습이 포착돼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6일 오후 11시께 서울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포착됐다. 당시 남성은 핫핑크 색상의 수영복 바지만 착용한 상태였다.

JTBC ‘사건반장’

이날은 경기 고양시에서 ‘워터밤 서울 2024’ 행사가 열려 지하철 안에는 옷이 젖은 승객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서도 외국인 남성은 수영복만 입은 채 탑승해 주변 승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같은 날, 지하철 교통약자석을 침대처럼 쓰는 빌런도 포착

같은 날 서울 지하철 경의중앙선 용문행 열차에서는 교통약자석을 침대처럼 쓰는 승객의 모습도 포착됐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중년의 한 승객이 교통약자석에 누워 다리를 벽면에 올린 채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었다.

제보자는 “교통 약자를 위해 마련된 좌석인 만큼 빈 좌석 여부와 상관없이 매너 있게 대중교통을 이용하자”고 ‘사건반장’을 통해 지적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