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3일) 극한 호우 예고…수도권 최대 250㎜ ‘물 폭탄’

218

13일(오늘) 장마전선이 북상하며 또다시 극한 호우가 예고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진다.

강한 소나기가 내린 서울 중구 남산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이하 뉴스1

오는 14일까지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50∼150㎜다. 수도권은 250㎜ 이상, 강원 내륙과 산지·충청권·전북 북부는 20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같은 기간 제주도는 5∼40㎜ 비가 예보됐다.

특히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시간당 30∼8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추가적인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주변 점검 및 대비가 필요하겠다.

장맛비는 다음 주까지 길게 이어질 전망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5.3도, 인천 24.9도, 수원 24.6도, 춘천 23.3도, 강릉 24.3도, 청주 26.0도, 대전 25.4도, 전주 26.8도, 광주 25.2도, 제주 27.2도, 대구 25.6도, 부산 23.8도, 울산 24.1도, 창원 24.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1.0∼3.5m, 남해 1.0∼2.5m로 예측된다.

포항시 전역이 물 바다로 변한 모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