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4 공시지원금 ‘최대 24만원’…’50만원대 예상’ 빗나갔다

118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 예상 공시지원금을 최대 24만원으로 책정했다. 최대 공시지원금이 50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실제로는 그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 사장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 S24 시리즈’를 공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19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4·플러스·울트라 모델에 대한 이통 3사 예상 공시지원금(2년 약정)은 요금제에 따라 5만∼24만원이다. 공시지원금은 단말기 모델과 요금제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예상 공시지원금은 개통이 시작되는 오는 26일 최종 확정된다.

예상 최대 공시지원금(24만원)에 유통점이 지원하는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 3만6000원)을 더할 경우 소비자가 받는 지원금은 최대 27만6000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는 요금할인과 공시지원금 두 가지 선택지 중 공시지원금을 통해 개통할 경우 유통점이 지급하는 추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업계는 앞서 갤럭시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이 최대 50만원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상 이통사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할 때 약정할인(25%)과 최대 공시지원금을 비슷한 규모로 책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절반 수준인 24만원(추가지원금 별도)에 그쳤다.

이통 3사 중 가장 높은 예상 공시지원금을 책정한 건 KT다. KT는 예상 공시지원금을 10만원에서 24만원 수준으로 발표했다. LG유플러스가 9만8000원에서 23만원, SK텔레콤이 10만원에서 17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공시지원금이 24만원에 최종 책정될 경우 갤럭시S24를 개통할 때는 공시지원금보다 2년 약정 선택약정(25% 요금 할인)이 더 유리하다는 평가다. 선택약정에 따른 최대 할인액은 78만원이다. 저가 요금제인 4만원대의 5G 요금제를 선택하는 경우에도 27만원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