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위원장 “단통법 폐지로 민생 지원…행동하는 정부 되겠다”

170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은 25일 “국민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단말기를 구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단말기유통법 폐지를 발표했듯이 국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김홍일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올해 정부의 핵심 목표는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가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디지털 미디어 혜택 속에서도 오늘날 방송통신산업은 급격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 뉴미디어 서비스가 확산됨에 따라 미디어 간 칸막이가 허물어지고 국경의 장벽도 낮아지면서 사업자 간 경쟁이 심화돼 미디어 전반의 공공성이 약화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AI(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기술 확산으로 새로운 유형의 이용자 피해와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따라 앞으로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공적 가치를 지키면서도 이용자를 두텁게 보호할 수 있는 방안 마련할 필요성이 점차 증대됐다”며 “이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업자에게 부담을 주는 불필요한 규제를 정비하고, 국내 미디어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등 디지털미디어의 혁신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디지털 미디어가 건전한 공론의 장으로 기능해 사회적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객관성과 공정성 재정립하는 방안도 생각하겠다”며 “새로운 서비스 이용에 방해가 없도로 이요자 권익을 빈틈없이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