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이통’ 주파수 경매 3일차…최고 입찰가 ‘800억+@’ 어디까지

129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제4이동 통신사에 도전하는 마이모바일컨소시엄과 스테이지엑스컨소시엄이 5G 28㎓ 주파수 경매 3일차를 맞는다. 최저입찰가 대비 55억원이 오른 797억원으로 경매를 시작하는 가운데 800억원을 웃도는이날 최고입찰가에 눈길이 쏠린다.

‘제4이동통신사’에 도전하는 마이모바일컨소시엄과 스테이지엑스컨소시엄이 29일 5G 28㎓ 주파수 경매 3일차를 맞는다. 사진은 각 사 로고. [사진=각사]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에 따르면 5G 28㎓ 대역 주파수 3일차 경매는 이날 오전 15라운드부터 속개돼 기존과 같은 1단계 다중라운드 오름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지난 1일차(25일) 경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17시까지 진행돼 총 6라운드까지 올랐다. 이날 세종텔레콤이 중도 포기를 선언하면서 제4이통 후보군은 마이모바일컨소시엄과 스테이지엑스컨소시엄 2개 법인으로 좁혀졌다. 경매 마감액은 757억원으로 최저입찰가인 742억원 대비 15억원 늘었다.

이어진 2일차(26일) 경매는 오전 9시부터 16시40분까지 진행돼 14라운드로 마감했다. 이날 최고입찰가는 797억원으로 전일 대비 40억원, 당초 최저입찰가 대비로는 55억원 증가했다.

경매가 800억원대 진입이 확실시된 가운데 업계는 1000억원대 진입 여부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스테이지엑스컨소시엄은 컨소시엄에 참여한 신한투자증권 등에서 8000억원대 자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고, 마이모바일컨소시엄은 구체적 확보액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주파수 할당 시 정부가 제시한 6000개 기지국 구축 비용으로 예상되는 1000억원 안팎은 충분히 감당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경매가가 고액으로 치닫는 데 대해서는 두개 법인 모두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앞서 윤호상 미래모바일 대표는 최고입찰가가 1000억원 이상이 될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되면) 굉장히 불편하다. 옳은 곳에 투자해야 되는 재원들이 주파수 요금으로 들어가는 상황이 되면 난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예상보다 2일차 경매가도 크게 올라 3일차에 중도 포기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평했다. 경매가 일평균 7라운드씩 진행된 만큼 늦어도 주 후반에는 최종 낙찰자가 가려질 전망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한 사업자가 직전 라운드 최고입찰액 대비 높은 가격을 써내면, 3% 이내로 최소 입찰액을 정해 다른 기업에 통보한다. 이후 다른 사업자가 다음 라운드에서 해당 범위 내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계속된다. 최대 50라운드까지 진행하며, 이때까지 경매가 끝나지 않으면 2개 사업자가 각각 금액을 적어낸 후 최고가 입찰자에 주파수가 할당되는 밀봉입찰방식을 적용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