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느낌 RTS, 워3·스타2 개발진 신작 ‘스톰게이트’

3616

출시예정작들의 체험판을 플레이해볼 수 있는 스팀 넥스트 페스트가 지난 13일 새벽 막을 내렸습니다. 본 행사에 참가한 1,000여 가지 이상의 게임 중에는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이하 RTS) 장르 신작 ‘스톰게이트’도 있었죠. 

▲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서 체험판을 배포했던 '스톰게이트' (사진 출처: 공식 홈페이지)
▲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서 체험판을 배포했던 ‘스톰게이트’ (사진 출처: 공식 홈페이지)

‘스톰게이트’는 블리자드에서 ‘워크래프트 3’와 ‘스타크래프트 2’ 등을 개발한 이들이 모인 게임사 프로스트자이언트가 개발하고 있는 게임입니다. RTS 신작이 가뭄에 콩 나듯 나오고 있는 현 상황에서 가장 인기있는 RTS 게임을 만든 베테랑들이 참여해 개발하고 있는 작품인 만큼 RTS 팬들의 기대감은 상당한 편이죠.

작년 비공개 알파 & 베타 테스트와 달리 이번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서의 체험판은 스팀 이용자라면 누구나 플레이해볼 수 있었는데요. 직접 플레이해본 ‘스톰게이트’의 첫인상에 대해 전달하고자 합니다.

▲ '스톰게이트' 체험판 대기화면
▲ ‘스톰게이트’ 체험판 대기화면

익숙한 분위기, 조작은 간편 
‘스톰게이트’는 SF와 판타지가 어우러진 근미래 세계를 배경으로 합니다. 흑마법을 구사하며 차원문을 타고 메뚜기떼처럼 여러 행성을 초토화시킨 ‘인퍼널스’와 이들의 침략으로부터 지구를 지키기 위해 뭉친 인류 최후의 희망 ‘뱅가드’의 대립을 그리죠. 

▲ 인류의 희망 뱅가드 진영과
▲ 인류의 희망 뱅가드 진영과

▲ 외계 침략자 인퍼널스의 대립을 그립니다 
▲ 외계 침략자 인퍼널스의 대립을 그립니다 

뱅가드와 인퍼널스 두 진영은 외형상 꽤 익숙한 편입니다. 뱅가드는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의 테란 종족과 비슷하고 인퍼널스는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의 저그와 ‘워크래프트 3’의 언데드, 여기에 ‘디아블로’의 악마까지 섞인듯한 느낌이죠. 덧붙여 맵 배경까지 아우르는 게임의 전반적인 비주얼은 카툰풍으로 ‘스타크래프트’보다 ‘워크래프트 3’에 가깝습니다. 개발진 이력이 이력인 만큼 ‘블리자드스러움’이 물씬 풍깁니다.

▲ 저그와 언데드 느낌 물씬 나는 인퍼널스
▲ 저그와 언데드 느낌 물씬 나는 인퍼널스

▲ 반면에 테란 느낌이 강한 뱅가드
▲ 반면에 테란 느낌이 강한 뱅가드

실제 게임 플레이도 블리자드 RTS를 경험해본 유저라면 적응하기 쉬운 편입니다. 뱅가드는 두 가지 자원을 모아 건물을 짓고, 유닛을 생산하는 전반적인 흐름이 ‘스타크래프트’의 테란과 비슷합니다. 인퍼널스는 ‘스타크래프트’의 저그 같으면서도 유닛 생산에 ‘스타크래프트 2’ 프로토스의 ‘차원 관문’과 유사한 시스템을 차용했죠. 일정 시간마다 생산 가능한 유닛 수가 충전되는 방식인데요. 충전된 수 만큼의 유닛은 ‘즉시 생산’된다는 점은 상당히 독특했습니다.

이처럼 게임 전반에 걸쳐 익숙한 요소들이 다수 보이는 가운데 인게임 화면 상단에 위치한 패널은 다소 특이했습니다. 해당 패널에는 각 진영별 고유 스킬이 담겼는데 패널 중앙에 보이는 에너지 자원 삼아 시전할 수 있습니다. ‘스톰게이트’의 상단 패널은 ‘스타크래프트 2’의 협동 PvE 콘텐츠 ‘협동전’의 것과 유사하지만 PvP에서도 보이는 기본 시스템이라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뱅가드는 정찰용 공중 유닛 소환, 아군 유닛 보호막 씌우기, 건설/채집 유닛인 B.O.B 강화 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퍼널스는 슈라우드(Shroud, ‘스타크래프트’의 저그 크립/점막과 유사한 요소)를 살포하는 오브젝트 소환부터 드래곤 소환까지 총 6가지가 있죠. 이번 테스트에선 뱅가드의 진영 고유 스킬 3가지가 해금되지 않았습니다.

▲ 뱅가드의 상단 패널 스킬은 이번 버전에선 일부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뱅가드의 상단 패널 스킬은 이번 버전에선 일부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바처럼 시스템 자체가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며, 각각의 스킬들의 기능·효과도 대부분 기존 블리자드 RTS에서 볼 수 있었던 것들입니다. 다만, 기존 블리자드 RTS에선 건물, 부속건물, 유닛 등에 산재되어 있었다면, ‘스톰게이트’에선 상단 패널에 갈무리되어 있는 셈입니다. 전장을 보는 시야가 비교적 좁거나 멀티태스킹이 부담스러운 플레이어 입장에선 조작 난이도가 크게 낮아졌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구체적인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스톰게이트’ 뱅가드의 정찰용 공중 유닛 소환은 ‘스타크래프트’ 시리즈 테란의 스캐너 탐색에 비견할 수 있죠. 스캐너 탐색은 커맨드 센터의 부속 건물인 콤샛 스테이션(스타크래프트)이나 사령부 건물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궤도 사령부(스타크래프트 2) 등을 선택한 다음 시전해야 합니다. 건물에 부대지정을 하는 것으로 건물을 찾는 수고를 덜 수는 있긴 하지만, ‘스톰게이트’ 뱅가드의 정찰용 공중 유닛 소환보다는 손이 더 갈 수 밖에 없죠.

▲ 간소화된 조작 체계로 비교적 손이 덜 가는 게임이었습니다
▲ 간소화된 조작 체계로 비교적 손이 덜 가는 게임이었습니다

‘스톰게이트’의 건물 대부분은 유닛 생산과 기술 업그레이드만 가능합니다. 유닛을 선택해 시전하는 스킬은 남아 있지만 ‘스타크래프트 2’ 저그의 점막종양처럼 플레이 내내 신경써야 할만한 것은 없죠. 전반적으로 기존 블리자드 RTS 대비 동시에 다양한 일을 수행하는 멀티태스킹도 줄었고, 두 손 역시 덜 바삐 움직여도 되는 게임이라 느껴졌습니다. 

첫 인 상
익숙함과 간편함, RTS 팬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수도

이번 테스트 버전에선 양 진영 모드 최종 테크까지 올릴 수 없었던 만큼 진영간 구체적인 밸런스에 대해 언급하기에는 시기상조입니다. 다만, 인퍼널스는 유닛 즉시 생산이라는 특징으로 인해 공방 양면에서 무난한 난이도를 보였습니다. 앞서 해보기 시작 전까지 양 진영간 밸런스가 잘 맞춰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이번 체험판에선 진영간 밸런스가 썩 만족스럽진 않았죠
▲ 이번 체험판에선 진영간 밸런스가 썩 만족스럽진 않았죠

스팀 넥스트 페스트를 통해 접한 ‘스톰게이트’는 RTS 팬 입장에선 익숙하면서도 한층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게임에 적응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뿐더러 가령 게임을 쉬었다가 복귀했을 경우를 상상했을때 필요한 재적응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지 않았죠. 기본 무료 플레이 방식으로 서비스 예정한다는 점도 감안하면 한 번쯤은 꼭 해봐야 하는 게임이라 생각합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