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발로란트 첫 공식 대회 ‘VCT’ 퍼시픽 킥오프서 한국 팀 젠지 최종 우승

1673

2024년 발로란트 e스포츠 첫 공식 대회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이하 VCT)’ 퍼시픽 킥오프에서 한국 팀 젠지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에스팩토리에서 진행된 VCT 퍼시픽 킥오프 2024에서 젠지가 지난해 VCT 퍼시픽 우승 팀인 페이퍼 렉스(PRX)를 세트 스코어 3대1로 꺾고 창단 첫 공식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발로란트 팀을 창단한 젠지는 북미 소속으로 각종 대회에 참가해 중하위권 성적을 거뒀고 2023년 발로란트 이스포츠가 VCT로 개편되면서 퍼시픽에 합류했다. 지난해 열린 VCT 퍼시픽에서 4위를 기록하고 최종 진출 선발전(Last Chance Qualifier; LCQ)에서도 떨어지면서 마스터스 및 챔피언스 진출에 실패했던 젠지는 2024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리빌딩을 감행, 2024년 첫 대회인 퍼시픽 킥오프 우승을 차지했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페이퍼 렉스에 패배했던 젠지는 결승전에서 다시 만난 페이퍼 렉스를 상대로 복수에 성공했다.

그룹 스테이지 C조에 배정된 젠지는 렉스 리검 퀀(RRQ), ‘디펜딩 챔피언’ 페이퍼 렉스와 한 조를 이뤘다. 렉스 리검 퀀을 꺾은 젠지는 승자조에서 페이퍼 렉스를 만나 풀세트 접전 끝에 아쉽게 패배했다. 최종전에서 다시 만난 렉스 리검 퀀을 꺾으며 C조 2위로 플레이-인 스테이지로 향한 젠지는 제타 디비전과 팀 시크릿을 모두 잡아내며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 ‘숙적’ DRX를 2대0으로 완파하고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페이퍼 렉스와 결승전 1세트에서 ‘어센트’를 선택한 젠지는 뛰어난 기량을 과시하며 라운드 스코어 13대5로 꺾었다. 제트를 플레이한 ‘텍스처’ 김나라가 23킬을 쓸어 담으면서 견인차 역할을 해냈고 신예인 ‘카론’ 김원태가 오멘을 활용해 팀의 공격과 수비를 완벽하게 보조했다. 페이퍼 렉스가 선택한 2세트 ‘스플릿’을 패한 젠지는 3세트 ‘로터스’에서 접전 끝에 13대11로 승리했고 4세트 ‘바인드’에서는 13대4라는 압도적인 격차로 승리, 최종 세트 스코어 3대1로 우승을 차지했다. 파이널 MVP는 팀의 전후방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김원태가 차지했다.

VCT 퍼시픽 킥오프 파이널 MVP를 차지한 ‘카론’ 김원태 (사진=라이엇 게임즈 이스포츠)

팀 창단 첫 공식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젠지는 VCT 퍼시픽 1번 시드 자격으로 오는 3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마스터스 마드리드에 참가한다. 젠지는 지난 2021년 코로나19로 인해 각 지역별로 진행된 마스터스에 참가한 적이 있지만 VCT 개편 이후 국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처음이다.

경기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한 ‘솔로’ 강근철 감독은 “굉장히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선수들이 다 잘해줬고 훌륭한 경기력이었다”라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마스터스 마드리드에 참가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번 킥오프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했기에 새롭게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마드리드에 가서 우승을 해보고 싶고 우승까지 노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VCT 퍼시픽 킥오프가 열린 성수동 에스팩토리에 9일간 약 11,000명이 현장에 방문하면서 높아진 발로란트 이스포츠의 인기를 확인했다. 이번 VCT 퍼시픽 킥오프는 개막일인 17일부터 결승전이 열린 25일까지 모든 티켓이 매진됐고 일 평균 1,183명이 경기와 현장 이벤트를 즐겼다.

성수동 에스팩토리에는 경기장과 함께 경기 티켓을 소지하지 않아도 무료로 입장이 가능한 ‘아이스박스’ 맵 콘셉트의 이벤트 공간이 마련되면서 팬들의 이목을 사로 잡았다. 에스팩토리 D동 1층에 구현된 이벤트 공간에는 ‘이스포츠 펍’과 ‘챔피언스 카운트다운 스파이크’, ‘발로란트 및 VCT 브랜드 포토존’, ‘팬 응원 보드(치어풀 월)’, 공식 스폰서 부스 등 다양한 현장 이벤트가 진행되면서 발로란트에 대한 관심도를 끌어 올렸다.

+1
26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