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삼성전자 부스 찾은 최태원…노태문에 요청한 ‘이것’

142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에게 글로벌 텔코 인공지능(AI) 얼라이언스에 사실상 참여를 제안했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 이앤(e&)그룹, 싱텔그룹과 통신사 AI 연합체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lobal Telco AI Alliance, 이하 GTAA)’을 공식 출범한 바 있다.

26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현장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삼성전자 부스에 전시된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6일 오전(현지시간) 최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 방문해 삼성전자 전시 부스를 찾았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노태문 사장을 만나 “저희가(SK텔레콤이) AI 얼라이언스, 텔코 얼라이언스를 하고 있다”며 “그것과 관련해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논의 드릴 부분이 있다. 따로 한번 나중에 (만나자)고 말했다. 노 사장은 “잘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최 회장은 이 얼라이언스에 삼성전자가 참여해줄 것을 염두에 두고 차후 미팅을 요청한 것이며, 노 사장도 그같은 가능성을 열어 놓고 화답했다는 관측이다.

이날 최 회장이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심을 보인 건 삼성전자의 첫 번지 형태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링’이다. 삼성전자는 MWC 2024 현장에서 갤럭시 링 실물을 최초 공개했다.

최 회장은 노 사장에 “그동안 (웨어러블은) 다 워치를 갖고 하지 않았느냐”며 “이렇게 (반지 형태로) 디자인 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노 사장은 “반지형으로 만드는 경우 충전하고 나면 5일에서 최장 9일까지 재충전이 필요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 하는 데 가장 적합하고 생각햇다. 이 링의 형태가 가장 최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MWC 2024 전시관 내엔 블랙·골드·실버 3가지 색상, 총 9개 사이즈의 갤럭시 링이 전시돼 있다. MWC 관람객들은 실물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보안 등을 위해 공식 출시 전까지 아크릴 내에 제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링을 연내 출시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링은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