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300억원 규모 사이버 보안 펀드 조성

116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벤처투자에서 실시하는 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 공고를 통해 ‘사이버 보안 펀드’ 투자 운용사를 4월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공식 모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펀드 조성 첫 해인 올해에는 정부가 200억원을 모태펀드에 출자해 총 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2027년까지 4년간 출자를 통해 총 1300억원 규모 이상의 펀드 조성을 목표로 한다.

사이버 보안 분야 유망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주목적 투자 대상을 AI, 제로트러스트 등 사이버 보안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업과 사이버 보안 기업의 인수합병(M&A)에 50% 의무 투자하도록 했다.

민간출자자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초기창업 기업의 투자실적이 40% 이상이거나, 펀드 결성액의 40% 이상을 인수합병(M&A) 투자할 경우 성과보수 지급, 손실보상, 초과수익 이전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펀드 결성 이후 신속한 투자 집행을 독려하기 위해 연차별 투자목표를 달성한 운용사에게 모태펀드 출자 지분에 대한 기준수익률을 0.5%포인트(p) 하향 적용하고, 펀드 결성금액의 20% 이상을 올해 내에 투자하기로 제안하는 운용사에 대해 선정시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국내 사이버 보안 기업이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보안 기술을 개발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차별성을 가지고, 빠른 시장 진입을 통해 경쟁 우위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이버 보안 펀드가 국내 보안 기업들이 경쟁력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