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한 차원 진화한 입체 음향 지원…LG전자, 2024년형 ‘LG 사운드바’ 출시

78

LG전자가 인공지능(AI)으로 구현한 풍부한 입체 사운드는 물론, 프리미엄 LG TV에 기능과 디자인을 꼭 맞춘 2024년형 LG 사운드바를 출시한다.

LG 사운드바 신제품은 사운드바와 TV 스피커 동시 활용, 음향 손실 없는 무선 연결 등 TV와의 연계 기능을 높였다. 또 AI를 기반으로 시청 위치, 공간 구조, 콘텐츠 장르 등을 고려해 정교한 입체 음향을 구현한다.

대표 모델인 ‘S95TR’은 세계 최초로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 3개를 탑재한 본체를 포함해 ▲저음을 내는 ‘서브우퍼’ ▲입체음향을 내는 ‘리어 스피커’ 등 총 15개의 채널(9.1.5)을 지원한다. 최대 출력은 810와트(W)다.

이 제품은 사운드바와 TV의 스피커를 동시에 활용하는 ‘와우 오케스트라(WOW Orchestra)’ 기능을 탑재해 한층 더 풍부한 음향을 낸다.

또 ‘와우캐스트(WOWCAST)’ 기능으로 올레드, QNED 등 프리미엄 LG TV와 무선 연결 중에도 돌비(Dolby)의 최신 입체음향 기술인 ‘돌비애트모스(Dolby ATMOS)’를 지원해 음질 저하 없이 생생한 입체 음향을 즐길 수 있다. ‘DTS:X’ 등 입체음향기술과 고품질 음원을 손실 없이 재생하는 ‘HDMI eARC’ 기능 등도 모두 지원한다.

인공지능(AI)으로 구현한 풍부한 입체 사운드는 물론, 프리미엄 LG TV에 기능과 디자인을 꼭 맞춘 2024년형 LG 사운드바를 출시한다. 사진은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TV와 마치 하나의 제품처럼 잘 어울리는 LG 사운드바 ‘S70TR’ (사진=LG전자)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TV와 마치 하나의 제품처럼 잘 어울리는 ‘S70TR’도 출시한다. S70TR는 QNED TV와 함께 구입시 전용 벽걸이 브라켓을 활용하면 별도 시공 없이 설치는 물론, 연결선도 깨끗하게 정리할 수 있다. 또 별도의 연결 기기 없이도 후방 스피커간 무선 연결을 지원해 설치 공간을 보다 깔끔하게 연출한다.

2024년형 LG 사운드바는 이달 말 북미를 시작으로 한국, 유럽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된다.

LG전자는 11일부터 20일까지 국내 온라인브랜드샵에서 진행되는 사전 예약을 통해 최상위 모델인 ‘S95TR’을 구매한 고객 100명에게 30만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국내 출하가는 각각 S95TR이 189만9천 원, S70TR은 69만9천 원이다.

LG전자 오디오사업담당 이정석 전무는 “AI로 한 차원 진화한 입체 음향은 물론이고 프리미엄 LG TV에 어울리는 디자인과 기능, 편리한 UI까지 모두 갖춘 ‘LG 사운드바’로 탁월한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