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학습기반 신약개발 사업단장에 한국제약바이오協 김화종 원장

78
김화종 연합학습 기반 신약개발 가속화 프로젝트 신임 사업단장. ⓒ보건복지부 김화종 연합학습 기반 신약개발 가속화 프로젝트 신임 사업단장.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두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연합학습 기반 신약개발 가속화 프로젝트’를 이끌어갈 신임 사업단장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김화종 AI신약융합연구원장을 선정했다.

11일 복지부 등에 따르면 연합학습 기반 신약개발 가속화 프로젝트는 여러 기업·기관 등이 보유한 데이터를 한곳에 모으지 않고 개별 기관에서 AI를 학습시키는 연합학습 모델을 활용해 신약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연합학습은 각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원천적으로 외부로 유출하지 않은 상태로 학습하기 때문에 정보 유출 위험이 거의 없어 민감정보의 보호와 활용이 동시에 가능하다. 이를 통해 국내 제약기업 등이 보유한 데이터를 공동으로 활용해 AI 기반 신약 개발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부와 과기정통부는 사업단장 선정을 위해 작년 12월부터 약 1개월간의 공모기간을 거쳐 지원자격 검증 및 면접 발표 평가를 실시했다.

김 신임단장은 30여년간 강원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로서 정보기술(IT), 신약개발 등 다수의 연구개발(R&D)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특히 AI 연합학습 분야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또 올해 1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신약융합연구원 초대 원장으로 임명돼 활동해 왔다.

김 신임단장은 “지난 30여년간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을 가지고 동 사업에 전념해 AI 신약개발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