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희망나눔인상에 ‘레인보우해피잡 협동조합’ 선정

79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이사장 오태성)은 올해 첫 희망나눔인상에 11년간 다문화 가정을 위해 나눔활동한 ‘레인보우해피잡 협동조합’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문화교육 준비를 위해 회의 중인 협동조합의 이주여성 강사들. [사진=KT]

레인보우해피잡 협동조합은 2014년 서울 구로구에서 설립된 사회적경제기업이다. 국내 최초로 이주 여성들이 만든 협동조합이기도 하다. 15명의 강사가 주축이 돼 11년째 다문화 가정을 위한 교육과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합을 이끌고 있는 김홍리 대표는 2002년 남편을 따라 중국에서 한국으로 이주해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했다. 중국어 다문화 강사로 활동하며 다른 이주 여성들과 뜻을 모아 조합을 설립했다.

조합은 다문화 가정과 이주 여성을 위해 다채로운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구로구 내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세계 각국의 고유 문화를 알리는 동시에 다문화축제 등 각종 행사에 참여해 다문화 인식을 개선하는 데 힘쓰고 있다.

2021년부터 구로구 다가치 나누리 거버넌스 위원, 구로세계시민교육단 강사로 활동하며 형편이 어려운 소외계층도 돕고 있다. 더불어 사는 문화를 조성하고 있는 것이다. 2021년과 2022년에는 코로나19와 수해극복을 위한 기부를 진행하기도 했다.

KT그룹 희망나눔재단 관계자는 “희망나눔의 날 활동을 통해 수상자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지역사회 봉사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희망나눔인상은 지역과 나이, 활동 영역에 상관없이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우리 주변의 모든 이웃을 위한 상으로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