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내일 전환지원금 ‘최대 50만원’ 지급…SKT “최대한 빨리 제공”

43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KT·LG유플러스는 내일(16일)부터 휴대전화 번호이동 전환지원금을 지급한다. SK텔레콤은 준비를 마치는 대로 합류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내 한 대리점 앞 모습. [사진=뉴시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단말장치유통구조개선에관한법률(단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번호이동 전환지원급 지급 기준’ 제정안과 ‘지원금 공시 및 게시 방법 등에 관한 세부기준’을 13일 전체회의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이통사업자는 14일부터 50만원 이내에서 전환지원금을 공시·지급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제도 이행을 위한 전산시스템이 준비되지 않아 시행 첫날 지원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KT와 LG유플러스는 지원금 지급에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16일부터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최대한 빠르게 제공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급 범위는 번호이동 시 발생하는 위약금, 심(SIM) 카드 발급 비용, 장기 가입 혜택 상실에 따른 비용 등이다. 지원금 규모는 최대 50만원으로 사업자 공시 내용에 따라 달라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