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두피 건강 지키는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 발매

90

다이슨이 새로운 센서 기술을 탑재한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를 국내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다이슨 창업자이자 수석 엔지니어인 제임스 다이슨 경은 “열로 인한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면, 보다 건강한 두피와 모발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신제품은 ToF(Time of Flight) 센서가 내장돼 제품과 모발 사이의 거리를 측정하고 모발에 가까워질수록 열을 줄여 두피와 모발의 열로 인한 손상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뉴럴 센서 네트워크가 적용된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는 ‘두피 보호 모드’를 제공해 머리에서의 거리를 측정하고, 모발에 가까워질수록 자동으로 열을 줄여 주어 두피를 보호¹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 센서로 인해 과도한 열로 인한 모발 손상을 방지하고 모발을 윤기 있게 마무리함으로서 소비자들의 전반적인 스타일링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향상된 스타일링 노즐에는 사용자의 스타일링 설정을 학습하는 기능이 추가되어 과도한 열을 사용하지 않고도 모발을 빠르고 건강하게 건조하여 스타일링 과정을 간소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 관련 이미지 (사진=다이슨)

다이슨의 새로운 뉴럴 센서는 ‘두피 보호 모드’와, ‘스타일링 노즐 러닝 기능’, 그리고 ‘일시 정지 감지 기능’을 통해 손쉬운 스타일링을 제공한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의 두피 보호 모드에서는 기기가 모발에 가까워질수록 열을 자동으로 조절하여 두피에 닿는 온도를 55°C도로 유지 해준다. 이는 두피 건강을 보호하는 데 도움¹을 주는 동시에 효율적인 건조를 위한 최적의 온도이다. ToF 센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적외선 빔을 투사해 기기와 모발 사이의 거리를 측정함으로써 편안하고 일관된 두피 온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두피 보호 모드를 사용하면, 기기와 모발 사이의 거리에 따라 LED 조명의 색상이 자동으로 노란색(낮은 온도), 주황색(중간 온도), 빨간색(높은 온도)으로 변화해 현재 온도 설정을 보여준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 관련 이미지 (사진=다이슨)

스타일링 노즐 러닝 기능은 각 노즐에 따라 사용자가 가장 마지막으로 설정한 온도 및 바람 속도를 기억하고, 다음 사용 시 이에 맞춰 자동으로 전환 함으로써, 사용자의 스타일링 루틴을 더욱 간편하게 만들어준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는 움직임을 감지하는 모션 감지 센서를 사용하여 사용자가 스타일링을 하지 않을 때는 자동으로 온도 설정을 비활성화하고 바람 속도와 소음을 감소시킨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는 기기 내부에 적용된 기술을 보여주는 투명한 엔드 캡을 적용했으며, 컬러는 세라믹 파티나/토파즈와 빈카 블루/토파즈의 생동감있는 색상으로 출시된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는 3월 18일부터 다이슨 공식 홈페이지 및 다이슨 데모 스토어, 전국 백화점 다이슨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권장 소비자 가격은 59만9천 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