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2023년 매출 566억원…역대 최대 실적

27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밀리의 서재가 연매출 560억원을 돌파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2023년 매출 566억원, 영업이익 104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3%, 149% 증가한 수치다.

2022년 흑자 전환에 성공한 밀리의 서재는 지난해 영업이익률을 두 배 이상 개선하며 본격적인 이익 성장 모드에 진입했다. 밀리의 서재 2023년 분기별 매출은 1분기 128억원에서 4분기 161억원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밀리의 서재]

회사 측은 전자책 구독 서비스의 안정적인 매출을 실적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2000여개의 출판사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고 매월 약 3000권 이상의 신규 도서를 선보이고 있으며 오디오북과 도슨트북, 오브제북과 같은 독자적인 독서 콘텐츠까지 개발하며 16만권 이상의 독서 콘텐츠를 보유한 상태다.

창작 플랫폼 ‘밀리로드’를 통해 확보한 IP를 기반으로 제작한 도서 콘텐츠들의 흥행 또한 밀리의 서재 호실적의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B2C 구독 서비스를 근간으로 한 B2B·B2BC 사업 확대도 기여했다. 밀리의 서재는 기업고객 대상 B2B 전용 구독 상품을 선보여 삼성, 현대, LG 등 국내 주요 대기업부터 교육청을 비롯한 공공기관, 지자체까지 200여개의 기업 고객을 확보했다. 또한 KT, LG, 알뜰폰 통신사와 제휴를 맺고 요금제 결합 상품을 제공하고 이커머스 채널과 복지몰에 입점 판매하는 등의 방식으로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밀리의 서재는 올해도 최신 AI 기술 트렌드에 맞춰 선보인 ‘AI 오브제북’과 올해 연말까지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는 ‘월간 밀리로드’ 프로젝트를 진행해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며 실적을 견인할 방침이다.

서영택 밀리의 서재 대표는 “2023년은 도서를 기반으로 한 멀티미디어 콘텐츠 확대와 신규 IP 발굴 및 사업 다각화를 통해 밀리의 서재 역량 강화와 매출 증가를 동시에 이뤄낸 해”라며 “올해에도 감도 높은 독서 콘텐츠를 선보여 독서 인구를 견인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수요를 아우르는 독서 플랫폼으로 진화해 좋은 성과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