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Dock 2 등장…드론 인 어 박스 자동화 산업용 솔루션 선봬

51

DJI가 27일 ‘DJI Dock 2’를 글로벌 출시한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경량의 ‘드론 인 어 박스(Drone in a Box)’는 비용 효율적이면서 설치 및 배치도 쉬운 제품이며 특별히 설계된 DJI Matrice 3D/3TD 드론도 포함한다.

이번 신제품은 DJI FlightHub 2와 호환되며, 클라우드 기반으로 자동화된 항공 임무를 관리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 강력한 엔드투엔드 산업용 솔루션으로 측량, 점검, 자산 관리 및 보안과 관련된 일상 작업을 간소화해 준다.

크리스티나 장(Christina Zhang) DJI 기업 전략 담당 수석 이사는 “지난 수년간, DJI의 산업용 드론은 전 세계에서 일상 속 영웅들이 생명을 구하고, 여러 산업에 걸쳐 근로자들의 안전을 향상시키며, 기후 변화 속에서 생태계를 보전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며 “오늘 날 무수히 많은 근로자들이 현장에서 반복적이지만 복잡하고 위험한 작업을 수동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Dock 2는 비용 효율적인 자율 비행 솔루션으로 근로자들이 이런 작업들을 안전한 거리에서 효율적으로 수행하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DJI Dock 2 제품 이미지 (사진=DJI)

DJI Dock 2는 훨씬 작고 가벼운 동시에 뛰어난 작업 기능과 클라우드 기반의 지능형 기능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DJI FlightHub 2를 사용하면 수집된 비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정밀 3D 모델을 생성할 수 있다. 또한 이 정보를 바탕으로, 드론이 후속 비행 중 동일한 지역에서 자동으로 카메라 각도를 조정하도록 프로그래밍하고, 일상적인 측량 작업도 자동화할 수 있어 작업자의 안전과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

DJI Dock 2의 무게는 34kg이며, 크기는 570x583x465mm(길이x넓이x높이)이다. 전 세대 대비 68%나 가볍고 75% 작아져 성인 두 명이 손으로 들어 옮기는 것이 가능해졌다.

또 비전 센서를 사용, 드론을 배치하기 전에 현장을 점검 및 평가해 비행경로와 목적지의 GNSS 신호 강도가 좋은지 확인한다. 이로써 현장 선정 절차를 5시간에서 12분 이내로 대폭 단축할 수 있다. 또한 비행 준비가 완료되면, 프로펠러 점검을 빠르게 마치고 듀얼 RTK 안테나를 사용해 정확한 RTH 위치 정보를 수집해 1분 내로 드론을 이륙할 수 있다.

내부 및 외부에 장착된 어안 렌즈는 Dock2 내‧외부 실시간 상태 정보를 제공해 작업자가 날씨 상태, 환경 조건, 이륙/착륙 상황을 원격으로 관찰하도록 돕는다. 또 격납고에서, 드론 배터리를 무선으로 32분만에 20%에서 9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그 외에도 DJI Dock 2는 6개월 주기로 유지 보수를 진행, 전력 공급이 중단된 경우 내장 배터리로 5시간 동안 독립적으로 작동해 드론이 복귀하여 착륙하기까지 충분한 시간을 제공한다. 또 비행 업무에 실패할 경우 DJI FlightHub 2는 즉시 이메일 알림을 전송해 작업자가 문제를 정확하게 추적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DJI Dock 2 (사진=DJI)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