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향하는 엔씨…구글 클라우드와 협업 추진

76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왼쪽)와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사진=엔씨소프트 제공

국내 게임사 엔씨소프트가 구글 클라우드와 글로벌 협업을 추진한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26일(현지시간) 미국 구글 마운틴뷰 본사를 방문해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AI(인공지능)·머신러닝 인프라 부문 부사장을 만나 클라우드와 AI 분야 글로벌 협업 영역 확대를 목표로 논의를 했다. 

우선 엔씨와 구글은 새로운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게임 개발 과정 전반에 AI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게임 개발·운영을 위한 데이터 분석, 라이브 서비스 운영 최적화에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게이밍 생태계 구축을 위한 플랫폼 개발과 함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제미나이 포 구글 워크스페이스’ 도입도 추진한다.

엔씨는 이번 협력을 발판으로 제미나이, 젬마 등이 포함된 구글 클라우드의 ‘버텍스 AI’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언어모델 ‘바르코(VARCO)’를 한층 고도화할 계획이다.

김택진 엔씨 대표는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글로벌 이용자의 새로운 게이밍 경험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와 생태계 구축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