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정정보도 청구 중’ 표시 적용 연기

32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가 뉴스 검색 결과를 표시할 때 정정보도가 청구된 기사에 ‘정정보도 청구 중’이라는 문구를 노출하기로 한 방침을 연기했다.

[사진=네이버]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명예훼손이나 권리 침해를 당한 이용자가 온라인으로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이날 청구용 웹페이지를 개설하기로 했다가 총선 이후로 개설 시기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5일 네이버는 뉴스혁신포럼의 권고에 따라 정정보도 페이지 신설, 뉴스 검색 결과에 ‘정정보도 청구 중’이라는 문구 노출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언론중재위원회 중재나 법원 판결이 나오기도 전에 ‘정정보도 청구 중’이라는 표시를 달 경우 청구 사실만으로 해당 기사가 문제 기사로 낙인 찍혀 신뢰도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신문협회는 최근 이 문제에 대해 “기자를 잠재적인 가해자나 악인으로 낙인을 찍고 비판·의혹 보도를 봉쇄할 수 있다”면서 네이버에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 사안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네이버 뉴스혁신포럼에서 시기 조정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고 여러 우려를 고려해 결국 적용 시점을 총선 이후로 검토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