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데보션 오픈랩’ 신설…AI 개발 생태계 발전 나선다

28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SK그룹의 대표 개발자 커뮤니티 ‘데보션’의 스터디 프로그램 ‘데보션 오픈랩’을 신설해 스터디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SK그룹의 대표 개발자 커뮤니티 ‘데보션’의 스터디 프로그램 ‘데보션 오픈랩’을 신설, 스터디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SKT]

‘데보션’은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 SK㈜C&C,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 등 SK ICT패밀리사 AI 개발 전문가들과 외부 기술 인재간 소통과 공유를 위한 디벨로퍼 릴레이션 채널이다.

SK텔레콤은 데보션 전문가가 주도하는 AI 중심의 스터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식을 공유하고 소통과 공유를 기반으로 하는 개발 문화를 구축 하고자 ‘데보션 오픈랩’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스터디 프로그램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데보션에서 활동중인 AI전문가들이 ‘데보션 오픈랩’에 직접 참여할 것이라 설명했다.

SK텔레콤은 4월 1일부터 14일까지 ‘데보션’ 사이트의 안내 페이지를 통해 스터디 참여자를 모집한다.

‘데보션 오픈랩’은 4월부터 7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생성형 인공지능(AI) △오픈대형언어모델(LLM) △LLM운영(Ops) 등 AI 관련 주제를 중심으로 △백엔드 △네트워크 등 AI 개발자에게 필요한 총 10개의 스터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데보션 오픈랩’ 운영 과정을 ‘데보션’ 콘텐츠로 공유해 스터디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 개발자들과도 공유하고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며, 스터디가 마감된 후 상호 결과물을 공유하는 내부 발표를 가져 우수한 주제의 경우 외부에도 세미나 형식으로 공유해 나갈 예정이다.

안정환 SK텔레콤 기업문화 담당은 “LLM, 생성형AI 등 AI 기술 급성장에 따른 개발 환경 변화가 극심한 현 시점에 ‘데보션 오픈랩’이 SK ICT패밀리 내·외부 개발자를 아우르는 집단지성의 장으로 진화하길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AI개발 생태계의 발전 및 소통과 공유를 통한 개발자들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