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뉴욕페스티벌 대한민국-국가브랜드대상’ 용인특례시 ‘반도체부문’ 1위

26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점수

'2024 뉴욕페스티벌 대한민국-국가브랜드대상'에서 용인특례시가 '반도체산업선도도시부문' 1위에 선정됐다. 시상식에 참석한 류광열 용인특례시 제1부시장(오른쪽)과 윤은기 한국협업진흥협회 회장ⓒ 용인시 제공 ‘2024 뉴욕페스티벌 대한민국-국가브랜드대상’에서 용인특례시가 ‘반도체산업선도도시부문’ 1위에 선정됐다. 시상식에 참석한 류광열 용인특례시 제1부시장(오른쪽)과 윤은기 한국협업진흥협회 회장ⓒ 용인시 제공

대한민국 반도체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용인특례시가 ‘2024 뉴욕페스티벌 대한민국-국가브랜드대상’에서 ‘반도체산업선도도시부문’ 1위에 선정됐다.

국제광고협회(IAA)에서 선정한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뉴욕페스티벌’이 주최하고 ‘대한민국 국가브랜드대상 한국위원회’가 주관한 ‘국가브랜드대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를 대한민국 국가브랜드로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3일 시에 따르면 용인시는 주최 측이 측정한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CI:National brand Competitiveness Index)에서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중 ‘반도체산업선도도시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평가 항목 중에선 브랜드 인지도의 점수가 가장 높았다. 이는 민선 8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취임한 뒤 이끌어 낸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조성(이동·남사읍), 국가산단과 원삼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삼성전자 미래연구단지(기흥캠퍼스) 등 세 곳에 대한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반도체 특화 신도시 조성(처인구 이동읍), 반도체 관련 기업들의 투자 등이 나라 안팎의 큰 관심과 기대를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상식에는 이상일 시장을 대신해서 류광열 제1부시장이 참석해 수상했다.

시는 지난해 3월 처인구 이동읍과 남사읍에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를 유치했다. 이곳에는 삼성전자가 향후 20년 동안 약 36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에는 국가산단과 원삼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삼성전자 미래연구단지 등 세 곳을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되도록 해서 국가의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어 11월에는 처인구 이동읍에 ‘공공주택지구 반도체 국가산단 배후 신도시 조성’도 결정됐다.

현재 처인구 원삼면에는 SK하이닉스가 122조원을 투자하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는 이곳에 반도체 소재와 부품, 장비를 실증할 수 있는 ‘첨단 반도체 양산 연계형 미니팹 기반 구축사업’을 산업통상자원부와 협력해 진행하고 있으며,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20조원을 투자할 예정인 삼성전자 기흥 캠퍼스는 차세대반도체 연구허브로 거듭나게 된다.

시는 지난달 13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반도체산업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시청 본관 1층에 ‘반도체 교육·산학 허브’를 개소하기도 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2024 국가브랜드대상에서 ‘반도체산업선도도시’ 1위로 선정된 용인특례시는 41년 전 대한민국 반도체산업이 시작된 곳으로 앞으로 세계 반도체산업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며 “용인특례시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 관련 기업과 인재들이 모여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주거, 교통, 교육, 문화, 체육 등 여러 분야의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