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크 관리’ 카카오, 검·경 출신 잇달아 영입

40

카카오가 올해 권력기관 출신 퇴직공직자를 잇달아 채용했다. 한동안 잠잠했던 검·경 출신 인사를 활발하게 영입하면서 리스크 관리를 위한 준비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카카오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각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신 전 검찰청 6급 A씨, 7급 B씨를 팀원으로 영입했다. 지난 2022년 5월 퇴직한 경찰청 경위도 지난달 카카오 CA협의체 산하 팀원으로의 취업을 위한 취업심사를 받았다. 

매월 퇴직공직자 한 명이 카카오 재취업을 위해 심사를 받은 셈이다. 퇴직공직자들의 카카오 재취직 ‘러시’가 발생한 건 약 2년 만이다. 카카오는 2020년 말부터 관료 출신 퇴직공직자 영입에 공을 들였다. 2022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검찰, 경찰, 국세청, 국무총리비서실 출신 퇴직공직자 7명이 카카오 입사에 앞서 취업심사를 받았다. 

당시 전 검찰청 6급 공무원은 부장으로, 검찰청 7급 공무원과 전 경찰청 경감은 스태프로 취업가능 판정을 받았다. 실무급 경찰간부와 검찰청 공무원들의 재취업이 이뤄진 셈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별정직 3급 인사, 공정거래위원회 4급 인사도 각각 전문위원, 컴플라이언스 팀장으로 취업하기 위한 심사를 받았다. 공정위 4급 인사를 제외하고는 모두 퇴직 전 업무와 관련성이 밀접하게 확인되지 않는다는 ‘취업승인’ 결과를 받아들었다.

이후 카카오는 지난해에는 1건을 제외하고 퇴직공직자 취업심사를 따로 받지 않았다. 대통령비서실의 선임행정관(3급 상당)을 카카오모빌리티 이사로 영입한 게 전부다. 

일각에서는 카카오가 각종 리스크와 규제 대응을 위해 권력기관 출신 퇴직공직자 영입에 나선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해 주요 계열사 리스크 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과정에서 발생한 혐의를 비롯해 다수의 사법 리스크에 노출된 상황이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고위 공직자가 아닌, 실무진이라고 할지라도 뛰어난 정보력을 보고 리스크 대응을 위해 영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