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다음’에 콘텐츠 큐레이션 공간 [ 틈 ] 오픈

38

모바일 다음(Daum)에 콘텐츠 큐레이션 공간 [ 틈 ]이 오픈됐다(사진=카카오).

카카오의 콘텐츠CIC는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스토리가 만든 콘텐츠 큐레이션 공간, [ 틈 ]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특정 주제에 대한 브런치스토리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엄선해 보여주는 공간으로, 모바일 다음(Daum) 상단 [ 틈 ] 탭에서 만날 수 있다.

[ 틈 ]의 슬로건은 ‘새로운 관점을 향한, [ 틈 ]’이다. 하나의 주제를 깊고 넓게 들여다보며 새로운 관점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의미다. 이번주를 시작으로 10주 동안 첫 번째 시즌이 운영된다.

[ 틈 ]에선 매주 새로운 어젠다와 주제에 맞는 양질의 브런치스토리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브런치스토리팀 에디터들이 지금 공유하고 싶은 동시대인의 이야기 혹은 함께 생각하면 좋을 주제 등 매주 하나의 어젠다를 선정한다.

그리고 해당 어젠다에서 파생된 7개의 주제들을 요일별로 제시하고, 각 주제에 맞는 브런치스토리 콘텐츠를 큐레이션해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신선하고 깊이 있는 시선을 담은 작품을 만나고 관점 확장의 기회를 얻게 된다.

이번주 어젠다는 ‘관성과의 싸움’으로, 당연하다고 여겨왔던 것들을 다시 보자는 의미를 담았다. 한 주간 매일 ▲세대가 아닌 시대의 변화 읽기 ▲관계의 가변성에 대한 인정 ▲부동산 대신 행복을 고민하기 ▲상대평가의 세계를 탈출하기 등의 주제로 이용자를 찾는다.

월요일은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의 ‘특정 세대가 아닌 한국인이 변하고 있는 것’을 필두로 ▲국룰 피로사회 ▲사무실을 탈출한 사람들 ▲노인은 맞는데 낡은이는 아닙니다 등의 주제에 대한 콘텐츠 큐레이션을 만날 수 있다.

오픈을 기념해 오늘(15일)부터 28일까지 이벤트도 진행한다. [ 틈 ] 알림 설정 시 추첨을 통해 제네바 스피커 모델 L, 아르테미데 톨로메오 미니 테이블 조명 등을 선물한다.

양주일 콘텐츠CIC 대표는 “[ 틈 ]은 브런치스토리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더욱 다양하고 신선한 관점으로 볼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빠르게 소멸되는 이슈를 알고리즘으로 소비하는 시대에 [ 틈 ] 속에서 천천히 사유할 수 있는 즐거움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