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 국내 출시

34
컴투스가 신작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를 23일 국내 출시했다. ⓒ컴투스 컴투스가 신작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를 23일 국내 출시했다. ⓒ컴투스

컴투스는 방치형 슈팅 게임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이하 전투기 키우기)’의 국내 서비스를 23일 시작했다.

전투기 키우기는 컴투스 자회사 노바코어가 개발한 모바일 게임으로, 슈팅과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이 결합된 형태를 띈다. 적의 탄막을 피해 전투기를 합성하고 여러 전투기를 수집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일본 게임사 사이쿄의 ‘스트라이커즈 1945’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제작했으며, 시리즈에 등장하는 50종 이상의 기체를 발전된 그래픽으로 만나볼 수 있다.

게임은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스테이지 클리어가 가능해 쉽게 보상을 획득하고 전투기를 성장시킬 수 있다. 스테이지를 진행할수록 적의 탄막이 많아지는 등 시각적으로 변화를 체감할 수도 있다.

특히 이용자가 선호하는 전투기를 강화하고 편대를 조합하는 시스템이 차별화 포인트다. ‘XF5U 플라잉 팬케이크’, ‘P-38 라이트닝’ 등 원작 속 전투기들을 강화하면 현대적인 모습으로 변신하며, 최대 6개의 기체를 모아 한 편대를 구성해 스테이지를 진행할 수 있다.

또 구성한 편대를 이용해 스토리를 깨고 재화를 모으거나, 지역에 따라 달라지는 보스들과 전투를 벌이는 등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의 전투기 편대와 대결을 펼치는 이용자 간 전투(PvP) 모드도 마련했다.

전투기 키우기는 국내 애플 앱 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컴투스는 국내에 먼저 전투기 키우기를 선보인 뒤 글로벌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