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인증서, 4000만명 썼다…사용처 다각화 지속

22

공공기관·생활밀착형 서비스로 인기

서비스 고도화해 인증 사업 경쟁력↑

카카오 인증서가 2020년 12월 출시된 이후 약 3년 만에 이용자 4000만명을 돌파했다.ⓒ카카오 카카오 인증서가 2020년 12월 출시된 이후 약 3년 만에 이용자 4000만명을 돌파했다.ⓒ카카오

카카오 인증서가 이용자 4000만명을 넘어섰다. 2020년 12월 출시된 이후 약 3년 만이다.

25일 카카오에 따르면 인증서 서비스는 지난 20일 4000만 이용자를 돌파했다. 카카오는 전 국민이 이용하는 공공기관 서비스뿐만 아니라 금융, 보험, 멤버십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까지 인증서 사용처를 확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 카카오 인증서는 별도 앱 설치나 회원가입 없이 카카오톡 지갑에서 인증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응을 얻었다.

현재는 국세청, 정부24,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약 1100개 이상의 공공기관과 생활 밀착형 서비스에서 카카오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용량도 빠르게 늘어 지난 3월까지 총 11억3000만 건 이상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행정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발급하는 각종 증명서에 대해 신청할 수 있는 전자증명서는 지난 2일 누적 발급 1000만 건을 돌파했다. 전자증명서는 학교생활기록부, 주민등록등본, 성적증명서, 운전경력증명서 등 총 76건의 문서를 전자형태로 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다.

카카오는 향후 증권사와 협업해 주식 거래 시 사용할 수 있는 전자서명수단으로 인증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카카오 황선아 메시지 성과리더는 “카카오 인증서는 일상생활에서부터 업무 영역까지 활용될 수 있도록 사용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 결과 4000만 이용자를 돌파하게 됐다”며 “전 국민 인증서로 자리매김한 만큼 앞으로도 사용처 다양화 및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인증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