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1조원’ 수출…신원식, 루마니아 국방장관과 회담

53

방북 푸틴 겨냥해 ‘견제구’도

“국제사회 긴밀 공조·대응 필요”

K9 자주포가 사격을 진행하는 모습(자료사진) ⓒ사진공동취재단

‘K-방산’이 뛰어난 가성비를 앞세워 국제 방산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가는 가운데 루마니아가 9.2억 달러(약 1조 27000억원) 규모의 K9 자주포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국 국방부 장관 최초로 루마니아를 방문한 신원식 장관은 19일(현지시각) 루마니아 국방부 청사에서 안젤 틀버르(Angel TÎLVĂR)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개최했다.

신 장관은 지난 2008년 양국관계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가 심화·발전하고 있다며 국방·방산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양국 장관은 지난 4월 한국·루마니아 정상회담 당시 마련된 ‘국방협력협정’을 토대로 △군사교육·훈련 △스포츠‧문화 △정보·경험 교류 △방산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사업들을 구체화해 추진키로 합의했다.

두 사람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해선 “러북 군사협력은 유럽 및 아시아 안보에 대한 위협 요인”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루마니아 측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한국 K9 자주포 도입을 최종 결정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국방부는 신 장관이 루마니아 측에 사의를 표했다며 “이번 결정은 9.2억 달러 규모로 루마니아의 최근 7년간 무기도입 사업 중 최대 규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루마니아 K9 자주포 도입 결정은 폴란드에 이어 유럽에서 K-방산의 영역을 더욱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실제로 신 장관은 루마니아 방문 이후 폴란드를 찾아 K-방산 세일즈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 장관은 “루마니아가 추진 중인 군 현대화 사업에 있어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라며 “한국은 단순한 무기 판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공동생산, 운용부대 간 교차훈련, 인적교류 등 다양한 국방·방산협력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평화는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될 때만 지켜낼 수 있다”며 “양국이 아시아와 유럽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는 방파제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