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러 밀착, 美 두려워할 것”…日 “무기 거래 확대 우려”

28

中 “미국 등의 압박 속 양국 밀착, 합리적 선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을 두고 중국의 관영매체가 북한과 러시아의 밀착이 미국을 두렵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의 영문 매체인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외교 전문가들은 19일 장기간 이어진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고립 및 압박이 북한과 러시아의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국이 유럽에서든 동북아시아에서든 미국이 주도한 동맹으로부터 큰 위협을 느끼고 있다며 양국의 밀착은 합리적인 선택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왕쥔성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유럽에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의 확장과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제재 등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북-러의 협력은 놀랄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추이헝 화동 사범대 러시아연구센터 연구원은 “북-러 밀착이 미국을 두렵게 만들 수 있다”며 “이는 두 나라를 고립시키려 한 미국의 접근이 실패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무기 거래를 전보다 더 확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양국의 무기 거래 확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북러 정상회담을 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전력 증강을 계속하는 가운데 러시아가 이에 관한 추가적인 군사 기술을 알려줄 우려도 있다“고 강조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푸틴 대통령은 군사나 경제 분야에서 북한과의 동맹을 더욱 깊게 하고 싶어한다“며 ”동맹 관계인 중국이 군사 협력을 자제하고 있어 고립 상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한은 러시아에게 귀한 존재다“고 분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