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한전MCS,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

26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사용 집중 관리

19일 한전MCS 부산울산지사에서 진행된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에서 한영배한국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왼쪽)와 정성진 한전MCS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19일 한전MCS 부산울산지사에서 한전MCS와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다가오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전기 냉방 이용 세대를 대상으로 하절기 에너지바우처를 적극 사용할 수 있도록 중점 관리하고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를 통해 미사용 사각지대를 발굴·해소하고자 마련됐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세대 대상 미사용 사유별 맞춤형 사용 지원 등 관리 체계 고도화 ▲에너지바우처 사용 지속 모니터링 ▲지원대상 및 관계자 대상 홍보 강화 등 에너지 복지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전MCS는 전력량계 검침을 비롯해 전기요금청구서 송달, 현장 고객서비스 등을 수행하는 회사다. 전국 3500여명의 전기검침 현장 인력을 활용해 세대 방문시 수급자에게 에너지바우처 사용 안내와 더불어 에너지바우처 사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국민 대상 에너지바우처 홍보도 적극 지원할 예정으로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발굴·해소에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영배 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폭염에 취약한 에너지 취약계층을 보다 세심하게 돌보고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적극적인 지원대상 발굴‧확대 등을 통해 보다 촘촘한 지원을 해나가도록 양 기관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