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故서세원 외도, ‘올 게 왔구나’ 그럴 줄 알았다”

39
지난 17일 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에 패널로 출연한 방송인 서동주.ⓒ tvN

고(故) 서세원의 딸 서동주가 생전 아버지의 외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에선 2011년 발생한 전교 1등 아들의 모친 살해 사건을 다뤘다.

당시 고3 수험생이 자신에게 공부 압박과 체벌을 가한 어머니를 살해했다.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가해자가 직접 프로그램에 출연해 과거를 회상하면서 아버지가 외도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함께 언급했다.

패널로 출연한 서동주는 “배신감 들었을 것 같다. 제가 준수의 마음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며 “저희 아버지도 여러 가지 일이 있었으니까”라고 운을 뗐다.

서동주는 ‘아버지의 외도를 알게 된 후 어땠나’라는 제작진의 물음에 “올 게 왔구나 싶었다. 화내고 슬프고 이런 감정이 아예 없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영화에서 보면 부들부들 떨면서 화내지 않나. 저는 그게 안 되더라”라면서 “그래 아빠는 그럴 줄 알았어, 하고 넘어갔다”고 고백했다.

서동주는 고(故) 개그맨 서세원과 방송인 서정희 슬하의 딸로, 현재는 방송인으로서 활동 중이다. 서동주는 샌프란시스코대학교 로스쿨을 졸업한 후 퍼킨스 코이 팰로앨토 로펌에서 미국 변호사로 근무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