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당권 도전 결심…”당정 단합의 절박감으로 출마 방향”

26

“민심 받드는 변화 필요”

조만간 출마 입장 밝힐 예정

원희룡 국민의힘 전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난 4월 8일 인천 계양구 까치말사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기로 했다.

원 전 장관 측은 20일 데일리안에 “원 전 장관이 당과 정부의 소통과 단합을 통해서 민심을 받드는 변화가 필요하다는 절박감이 있다”며 “이런 내용 안에서 지금 출마하는 방향으로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지난 총선에서 ‘인요한 혁신위원회’의 ‘스타 장관 험지 출마론’에 첫 번째로 화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했지만 석패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헌신과 파이팅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총선 이후 당원과 지지층 사이에서의 지지 저변은 넓어졌다는 관측이다.

그는 총선 이후엔 정치적인 메시지를 자제한 채 잠행을 이어왔다. 원 전 장관은 조만간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원 전 장관의 출마 결심으로 7·23 전당대회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의원, 원 전 장관의 ‘3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윤상현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도 출마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17~18일 100% 무선ARS방식으로 ‘국민의힘 당대표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고 국민의힘 지지층(375명)에 물은 결과, 한 전 위원장이 56.3%로 1위를 기록했지만, 원 전 장관도 13.3%로 2위를 차지했다.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