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21일 지역구 인천서 당대표 출마 선언

29

‘미니대선’ 양상 보이는 당권경쟁의 중대변수 기능할듯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5선 중진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7·23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했다.

윤상현 의원 측은 20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내일(21일) 오전 11시 30분에 인천 미추홀구 용현시장에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마 선언에 앞서 윤 의원은 이날 보수혁신을 주제로 한 세미나를 가질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수도권 험지에서 당선된 경험을 바탕으로 보수혁명을 이루고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강조할 계획이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23일 당권 도전 선언을 예고하고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출마 결심을 굳히면서,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사실상 ‘미니대선’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재 나경원 의원은 막판 고심에 들어간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비윤(비윤석열) 성향이면서도 당에 뿌리가 깊고 수도권 출신인 윤상현 의원이 뛰어들면 당권경쟁 구도에 변화를 주는 것은 물론 결선투표 실시 여부 등의 중대변수로 기능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