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환경차관 이병화·고용차관 김민석·특허청장 김완기 내정

27

차관급 인사 단행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경산캠퍼스 천마아트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환경부 차관에 이병화 대통령실 기후환경비서관, 고용노동부 차관에 김민석 고용노동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특허청장에는 김완기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이 내정됐다.

대통령실은 20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같은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병화 환경부 차관 내정자(기술고시 31회)는 영국 에딘버러대에서 환경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환경부 정책기획관, 기후변화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김민석 노동부 차관 내정자는 고용부 노동정책실장, 노사협력정책관, 직업능력정책국장 등을 거쳤다.

김완기 특허청장 내정자는 산업부에서 30여 년간 근무하며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 무역투자실장 등 주요 직위를 역임했다.

대통령실은 이 신임 차관에 대해 “환경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소통 역량을 토대로 국민의 목소리를 환경 정책에 속도감 있게 담아내 실현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김 차관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노동개혁 과제 추진과 노사법치 확립에 기여했다”며 “고용·노동 분야의 국정과제를 속도감 있게 완수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김 신임 특허청장에 대해선 “핵심 전략산업 육성 관련 전문성과 풍부한 정책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혁신·지식재산권 보호 등 특허청 주요 과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