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기상청, 에너지기상 분야 업무협약 체결

27

에너지기상 서비스 발전·협력 활성화 기대

20일 전력거래소와 기상청이 에너지기상 분야 업무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과 유희동 기상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력거래소

전력거래소는 기상청과 20일 기상청 서울청사에서 에너지기상 분야 업무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2007년에 ‘전력수급에 관한 기상정보의 원활한 활용’을 위해 상호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최초 체결한 바 있다. 전력의 안정적 생산과 공급에 필요한 기상정보 활용과 기술개발에 관해 주기적으로 협력을 이어왔다.

이번 업무협약에 앞서 지난 4월에는 미래 동반성장을 위한 기관장급 간담회를 전력거래소 본사(전남 나주 혁신도시 소재)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양 기관은 탄소중립을 향한 친환경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기존의 협약을 개정하기로 논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력의 안정적 공급·유통·소비에 필요한 기상기후정보의 신속한 제공 ▲에너지기상 교육과정 개발·상호 인력교류 ▲에너지기상 관련 시스템 운영에 관한 기술개발과 연구사업 ▲에너지기상 관련 데이터 및 예측정보의 수집·처리·연계 등으로 업무협력 범위를 확대하고 에너지기상 업무의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에너지의 공급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맞춤형 에너지기상정보 서비스 제공으로 전력설비와 전력수급의 안정적인 운영과 에너지 신산업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한 기상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이번 협약으로 기상과 에너지 분야의 협력 기반을 강화하는데 대해 큰 의미를 부여한다”며 “양 기관의 역량을 바탕으로 올 여름철 차질없는 전력수급 관리는 물론 탄소중립 여정에서 에너지 안보 및 에너지 공급 안정성 확보라는 국가 에너지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