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펜싱협회, 남현희 전 펜싱 국가대표 제명 결정

226
남현희. ⓒ 뉴시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가 서울시 펜싱협회로부터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 조치를 받았다.

20일 서울시펜싱협회에 따르면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연 결과 남현희펜싱아카데미의 남현희 대표 제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남현희는 7일 이내 징계에 대한 재심을 신청할 수 있으나 최종적으로 징계 처분이 확정될 경우 더는 지도자 신분을 유지할 수 없다.

앞서 지난 3월 스포츠윤리센터는 남현희에 대한 징계 요구에 나섰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서울펜싱협회에 징계심의를 요구, 다시 펜싱협회가 지난 18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심의했다.

남현희의 징계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남현희는 본인이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의 수석코치가 미성년 학생들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사실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은 혐의, 그리고 동업자 전청조가 학부모들에게 피해자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하는데도 제지하지 않아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훼손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징계가 요구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