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맞은 김주형,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1R 단독 선두

56
김주형. ⓒ AP=뉴시스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4승째를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김주형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에 위치한 TPC 리버하이랜즈(파70)에서 열린 2024시즌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2000만 달러) 1라운드서 보기 하나 없이 8언더파 62타를 적어내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주형에 이어 리키 파울러, 악사이 바티아, 커트 기타야마, 윌 잴러토리스 등이 2타 뒤진 공동 2위군을 형성 중이다.

만약 김주형이 지금의 순위를 유지한다면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이후 8개월 만이자 PGA 투어 통산 4승에 도달할 수 있다.

1라운드를 마친 김주형은 “평소와 같이 페어웨이로 치고, 그린에 올리고, 퍼트를 했다. 크게 달라진 건 없다. 분명 스코어링 면에서는 점점 더 날카로워지고 있다. 지난 몇 달 동안 이런 플레이를 해온 것 같지만, 계속 날카롭게 유지하기 위해 8주째를 맞이하고 있다. 남은 3일 동안은 스코어가 좋든 나쁘든 오늘 같은 경기력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형. ⓒ AP=뉴시스

김주형이 좋은 스코어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역시나 페어웨이를 잘 지켰기 때문이다. 그는 “이 코스에서 그린을 잘 공략하기 위해서는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좋은 기회를 많이 만들 수 있다. 퍼트도 잘 된 것 같다. 62타나 64타 정도의 스코어를 치려면, 퍼트가 잘 되어야 한다. 그래야 잡은 기회를 낮은 스코어로 만들 수 있다”라며 “오늘 목표 설정도 잘 했던 것 같다. 어프로치 샷에서 좋은 목표 지점을 잘 선택했고, 원하는 대로 공을 보내서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내 게임 플랜에 충실했다”라고 뒤돌아봤다.

8개의 버디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샷에 대해서는 “8번 홀의 버디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 어려운 파 3홀인데, 바람을 잘 읽었고 목표 지점을 잘 골랐던 것 같다. 그래서 4m 정도의 오르막 퍼트가 남을 수 있도록 최고의 샷을 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주형은 현지 시간으로 2라운드 때 22번째 생일(2002년 6월 21일생)을 맞이한다. 그는 자신의 생일 선물로 “이번 주 피자를 아주 많이 먹었다. 원래 대회 기간에는 피자를 먹지 않는데 이번 주는 생일이라 조금 특별하게 보냈다. 약간의 전통 같은 것”이라며 “나와 스코티 셰플러가 생일이 같아서 서로 축하해 줬다”라고 웃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