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이해진에 당부…“정치적 압박·경영적 손실만 따져선 안돼”

39

노조, 25일 라인야후 매각 저지 긴급 토론회 개최

네이버 경영진에 “매각 시 미래 잃게될 수 있다” 밝혀

“현 상황, 기울어진 운동장…정부 지원·관심 절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 박주민 위원장과 우원식 의원 등 위원들이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라인 사태와 관련해 열린 네이버 노동조합과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연합뉴스

네이버 노조는 이해진 창업자가 당장 정치적 압박과 눈앞의 경영적 손실만을 따져서 라인야후를 매각한다면 이는 네이버의 미래를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라인야후 사태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오세윤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 지회장은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라인야후 매각 저지’ 긴급 토론회에서 “노동조합은 지난 3일부터 70명에 가까운 구성원을 만나 라인야후 매각 이슈 후 노동자의 심정을 들었다”며 “간담회를 통해 확인한 구성원들의 감정은 불안, 좌절, 그리고 깊은 우려로 요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기업을 향한 타국의 부당한 조치에 제대로 항의조차 못하는 정부와 명확한 의사결정을 하지 못하는 경영진,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지는 매각 관련 뉴스 속 가장 불안한 건 2500여명의 라인 구성원”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노조는 이달 초부터 국내 라인 계열사(라인플러스, 라인넥스트, 라인비즈플러스, 라인페이플러스, 라인파이낸셜, 라인게임즈,IPX)에 근무 중인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오 지회장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소리없는 구조조정에 대한 두려움, 자부심과 서비스에 대한 애정으로 해오던 일을 지속할 수 없을지 모른다는 상실감, 고용 안정에 대한 뚜렷한 법적·제도적 보호 장치도 없는 현실 등 커져가는 상황의 불확실성 속에서 구성원들의 불안은 증폭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노조는 정부의 미온한 대응을 지적하며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지회장은 “일본 정부가 라인 야후에 지속적으로 네이버와 연결 고리를 끊으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기업 간 일로 치부하며 어떤 대응도 하고 있지 않다”며 “지금 라인야후 매각 이슈는 누가 봐도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싸우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무관심과 방치로 2500여명의 국민이 고용불안에 떨고 있고, 애써 만든 서비스와 기술이 통째로 빼앗길지 모른다는 좌절감을 겪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과 관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를 비롯한 경영진들에게는 현명한 판단을 부탁했다. 네이버 측은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가 벌어진 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라는 것 외에 추가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이날 열리는 전체 회의에 최수연 네이버 대표를 참고인으로 소환했으나, 불출석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지회장은 “네이버 경영진, 그리고 A홀딩스의 대표이사이자 네이버의 글로벌투자책임자인 이해진 GIO에게 요청드린다”며 “당장 정치적 압박과 눈앞의 경영적 손실만을 따져서 매각이라는 결정을 하게 되면 서비스뿐만 아니라 결국 사람을, 그 사람들의 열정을 잃게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는 나아가 네이버의 미래를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지 모른다”며 “거듭 말하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위해 노력한 댓가가 미래에 대한 불안이라면 앞으로 누구도 새로운 시도와 도전에 나서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지회장은 “많은 조합원들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은 ‘라인을 지켜주세요’였다”며 “노동조합은 우리의 일터와 미래를 지키기 위해 함께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긴급 토론회는 조국혁신당의 김준형 의원, 더불어민주당의 김용만 의원, 이용우 의원,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라인야후 사태로 인한 한국 개발자들의 고용 불안 문제를 점검하고 제2의 라인사태 재발 방지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